​안산시 2017년 소상공인 특례보증 지원

입력 : 2017-02-01 09:50

[사진=안산시청 전경 ]


아주경제 박재천 기자 =안산시(시장 제종길)가 관내 소상공인들의 자금난 해소를 위해 특례보증 지원 사업으로 5억원을 출연, 지역 소상공인들에게 출연금의 10배인 50억원의 자금을 지원하기로 했다.

소상공인 특례보증 제도란 「안산시 소상공인 지원 조례」에 근거하여 담보제공 능력이 부족해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이 금융기관에 부담하는 금전 채무를 안산시와 협약한 경기신용보증재단에서 보증해주는 제도를 말한다.

보증지원 대상은 안산시 관내 소상공인 중 사업자등록일로부터 2개월 이상 경과한 자이며, 1개업체당 2천만원 한도 내에서 지원해준다.

지원제외대상은 체납 지방세가 있는 경우, 신청일 현재 대표자가 신용관리정보거래처로 분류된 경우, 사업장이나 거주주택이 (가)압류, 가처분 또는 경매 진행 중인 경우, 재단중앙회 개인보증 잔액이 있는 경우(승인건 포함), 재보증 제한 업종(투기, 사치성, 미풍양속 저해업종 ) 등이다.

기타 소상공인 특례보증 자금지원 신청 및 문의사항은 경기신용보증재단 안산지점에 문의하면 된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