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재 전 문체부 1차관 "상식적으로 조윤선 장관이 블랙리스트 보고받았을 것"

입력 : 2016-12-29 21:27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 영화 변호인에 화를 많이 냈다"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2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2차 경제관계장관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현재 전 문화체육관광부 1차관은 이른바 문화계 블랙리스트를 2014년 6월 초에 청와대로부터 받았다고 밝혔다. 조 전 차관은 29일 jtbc 뉴스룸에 전화로 출연해 이같이 밝혔다. 

조 전 차관은 "2014년 6월 초에 김소영 청와대 문화담당비서관이 A4 용지 2장짜리 리스트를 전달해왔다"며 "청와대가 리스트에 있는 사람과 단체들에게 지원을 해주지 말라고 했다"고 말했다. 

조 전 차관은 이것을 당시 류진룡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에게 보고를 했고, 류 장관은 "무시해도 좋다"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조 전 차관은 이어 3주 뒤에 청와대로부터 해당 문건을 폐기하라는 지시가 있었다고 덧붙였다. 

조 전 차관은 "해당 문건을 청와대 정무수석실에서 만들었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조 전 차관은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당시에는 청와대 정무수석이 아니었지만, 그 뒤 2015년 초에도 블랙리스트가 계속 나왔기 때문에 "상식적으로 (조 장관이) 보고를 받았을 것이다"고 말했다. 

조 전 차관은 이와함께 CJ엔터테인먼트가 제작한 영화 변호인에 대해 김기춘 당시 청와대 비서실장이 화를 많이 냈다고 들었고, 문체부가 만든 모태펀드에서 CJ측에 투자를 하지 말라고 했다고 주장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