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3팩토리얼 와이랩 CI]


아주경제 송창범 기자 = 네시삼십삼분(이하 4:33)은 최근 만화전문제작사 와이랩에 전략적 투자를 단행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투자로 4:33은 와이랩에서 제작하는 30종에 이르는 유명 만화·웹툰의 지식재산권(IP, Intellectual property rights)에 대한 독점적 모바일 게임 개발 권리와 글로벌 판권을 확보했다.

또 제3자에게 와이랩 IP를 활용한 게임 개발 및 서비스 권한을 부여할 수 있는 ‘IP 라이선스 대행’ 권한도 보유하게 됐다. 향후 4:33은 지난 10월 모바일게임 개발 계약을 체결한 ‘슈퍼스트링’과 함께 와이랩의 매력적인 웹툰과 캐릭터를 활용한 다양한 모바일 게임을 선보일 계획이다.

와이랩은 ‘신암행어사’의 윤인완 작가가 2010년 설립한 웹툰 콘텐츠 전문 제작 회사로, 양경일, 김풍, 김재한, 무적핑크 등 여러 유명 작가들이 소속돼 있다. 와이랩은 원천콘텐츠를 개발, IP를 직접 소유하여 영화, 드라마, 게임 등 여러 사업으로 확장시키고 있다. ‘아일랜드’, ‘조선왕조실톡’, ‘부활남’, ‘테러맨’ 등 여러 인기 웹툰들이 이 프로듀싱 시스템을 거쳐 만들어졌다.

박영호 4:33 대표는 “다양한 경험을 가진 우수한 작가들을 기반으로 탄탄한 웹툰을 선보이는 와이랩과 협력할 수 있게 돼 기쁘다”며 “양사의 파트너십을 토대로 슈퍼스트링을 포함한 다양한 대한민국 대표 웹툰 지식재산권들이 모바일 게임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성과를 거두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와이랩 측은 “이전 4:33과의 로스트 킹덤 시나리오 협업을 통해 원천스토리와 게임이 갖는 시너지 효과를 체감한 바 있다”며 “두 회사의 파트너십을 통해 그 시너지 효과가 극대화되기를 바란다”고 소감을 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