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C그리 [사진=브랜뉴뮤직 제공]


아주경제 김아름 기자 = MC그리가 K-Hiphop 문화페스티벌 조직위원회가 주관하고 문화체육관광부, 한국콘텐츠진흥원, 한국관광공사가 후원하는 '2016 한류힙합문화대상' 시상식에서 신인상을 수상하며 래퍼로써 맞이하는 데뷔 첫해를 뜻 깊게 마무리했다.

지난 5월 자전적인 이야기를 담은 데뷔 싱글 '열아홉'이 발매되자마자 각종 음원차트 1위는 물론 같은 시기 모바일 컨텐츠 집중도 최고점에 오르는 등 화려하게 데뷔했던 MC그리는 지난 10월에는 두 번째 싱글 '이불밖은 위험해'를 발표해 큰 사랑을 받으며 래퍼로써 핫한 행보를 이어왔다.

두 싱글 모두 자신의 자전적 이야기를 MC그리 자신이 직접 멜로디와 가사를 써서 완성한 곡들로, 발표하는 곡들 마다 또래 10대들에게 공감대를 형성, 많은 사랑을 받으며 방송인의 모습에서 진정성 있는 래퍼로 성공적인 변신을 선보였다.

바로 어제 고양 아람누리대극장에서 거행된 이번 '2016 한류힙합문화대상' 시상식에서 자신의 히트곡 '열아홉'을 열창하기도 한 MC그리는 "부족하지만 제 음악을 위해 더욱 열심히 노력하겠다. 지금처럼 많은 응원과 사랑 부탁드린다"고 당찬 수상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한류힙합문화대상' 신인상 수상으로 그 가능성을 더욱 인정받은 MC그리는 앞으로 연말까지 활발한 방송활동과 함께 새 앨범작업도 병행하며 바쁜 일정들을 소화할 예정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