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황해청, 평택 현덕지구에 1조7천억 원 규모 중국기업 투자유치

입력 : 2016-11-24 07:19

왼쪽부터 남경순 도의회 경제과학위원장,양재완 회장,전태헌 청장,백연표 회장,공재광 시장, 염동식 도의회 부의장 [사진=김문기 기자]


아주경제 김문기 기자 =경기도 황해경제자유구역청(이하 황해청)이 현덕지구에 1조7천억 원(FDI 5억 불 포함) 규모의 중국기업 투자를 유치했다.

황해청은 24일 황해청 하모니홀에서 중국 초영실업그룹과 투자유치 MOU를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전태헌 황해청장, 공재광 평택시장, 백연표(바이윈뱌오) 중국 초영실업그룹 회장, 양재완 대한민국중국성 개발㈜ 회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초영실업그룹은 총 1조7천209억 원을 투자해 현덕지구 내 상업지구 16만8000㎡(5만1000평) 부지에 호텔, 컨벤션센터, 상업시설, 오피스시설 등으로 구성된 복합단지를 직접 개발·운영할 예정이다.

중국 시안(西安)
에 본사를 두고 있는 초영실업그룹은 중국을 비롯해 홍콩 대만 태국 미국 호주 등지에 22개 자회사와 3개의 합작기업을 운영하고 있으며, 4만 명의 임직원을 거느린 총자산 300억 위안(5조4천억 원) 규모의 기업이다.

최근 화장품 미용 바이오산업에서 부동산과 관광산업으로 사업영역을 확대하고 있으며, 다년간 미용산업 분야에서 한국과의 협력을 추진해 오고 있다. 황해청은 이번 투자로 약 3조800억 원의 생산유발효과와 1만9천여 개의 고용유발효과를 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바이윈뱌오 회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백연표(바이윈뱌오) 초영실업그룹 회장은 "초영실업그룹은 화장품산업으로 일어난 기업으로 한국과의 관계로 날개를 달았고 한국과 함께 성장했다고 본다"며 "성공적인 투자를 위해 한국에서 수행하는 법인을 설립해 사업을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양재완 대한민국 중국성개발 회장은 "대한민국 유통산업은 5천만이 아닌 20억 아시아를 대상으로 해야 하고, 그것이 평택시 현덕면이라고 생각한다"며 "이 곳을 초영그룹이 선택한 것에 대해 놀라움을 가졌으며 많은 감동을 받았다"고 피력했다.
 
전태헌 청장은 “이번 투자협약은 현덕지구 지정 이후 최초의 투자로 서비스 부문에 대규모의 외국인 직접투자가 이뤄진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이로서 경기북부권 DMZ, 경기중부권 에버랜드와 함께 경기도 관광산업의 3대축을 형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초영실업그룹의 투자를 계기로 국내 많은 투자가들에게 주목받고 각광받는 지역으로 급부상것으로 본다"며 “현덕지구에 복합서비스 단지가 조성됨으로써 도내 서비스 산업 발전과 관광산업이 크게 활성화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