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국을 넘어 전세계에서 인정받는 자동차 부품 선진기업”
  • 옌타이시 등 산둥성에서 기업관리 우수기업으로 알려져

멍판리 옌타이시 당서기(앞줄 오른쪽 첫번째)가 얼마 전 에스엘 옌타이법인을 방문했다. (두번째줄 오른쪽부터, 권병욱 법인장, 다이룽청 복산구 당서기, 리수쥔 옌타이시 부시장)[사진=최고봉 기자]


아주경제 산둥성특파원 최고봉 기자 = “지난해 에스엘 옌타이(烟台)법인은 10주년을 맞이했고, 올해는 새로운 10년을 다시 시작하고 있다”

권병욱 에스엘 옌타이법인장은 얼마 전 기자와 만나 “에스엘 옌타이법인의 지속적인 발전을 위해 지난해 공장규모를 확대, 생산공장과 R&D센터를 설립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권 법인장은 “에스엘은 주인의식과 진정성을 바탕으로 책임을 다하는 신뢰, 긍정적 사고로 모든 문제에 적극 참여하고 최선을 다하는 도전, 부끄러움을 알고 끊임없이 자기성찰과 학습에 매진하는 겸손을 핵심가치에 두고 있다”며 “한국을 넘어 전세계에서 인정받는 자동차 부품 선진기업”이라고 소개했다.

에스엘은 1954년 설립 이래, 반세기 동안 자동차 헤드램프를 비롯한 각종 램프와 샤시, 미러, FEM(Front End Module) 등 자동차 부품 생산에만 전력을 기울여온 자동차 부품 전문기업이다.

한편, 에스엘 옌타이법인은 산둥성에서 기업관리 우수기업으로 알려져 멍판리 옌타이시 당서기를 비롯해 산둥성 각 지방정부, 매체 관계자들이 잇따라 방문하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아주NM&C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