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일 국회의원회관 제1소회의실에서 열린 '국회 제4차산업혁명포럼'에서 클라우스 슈밥이 '4차산업혁명과 대한민국'을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 (사진=한준호 기자) 


아주경제 한준호 기자 = "한국의 대기업은 거대한 물고기가 아니라 작은 물고기처럼 빠르게 움직일 수 있도록 변해야 하며 협력의 네트워크를 구축할 필요가 있습니다" 

올해 초 '4차 산업혁명'이라는 화두를 처음으로 제시한 클라우스 슈밥 세계경제포럼(다보스포럼) 회장은 1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회 제4차 산업혁명포럼'에 참석해 한국경제를 장악한 대기업을 강소기업으로 재편해 빠른 변화에 대응할 수 있게 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클라우스 슈밥 회장은 철강, 조선 등 전통산업의 구조조정에 대해 "거대 물고기가 아니라 작은 물고기로 재편해 빠르게 움직일 수 있는 물고기들의 조합이 될 수 있도록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것이 대기업의 숙제"라고 지적했다. 4차 산업혁명 시대의 기업은 큰 물고기가 아닌 빠른 물고기여야 먹이를 잡을 수 있다는 뜻이다.      

슈밥 회장은 한국과 유사한 산업구조를 가진 독일 사례를 들며, "독일에도 대기업이 있지만, 글로벌 시각을 가진 강소기업들도 많다"며 "이들 강소기업이 중요한 경제적 역할을 수행하고, 성공사례를 많이 만들어 이를 확장시키면서 변화에 대응해왔다"고 소개했다.

그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도 지금의 주요산업들은 사라지지 않겠지만, 기존 산업들이 융합할 수 있어야 하며, 철강산업이 인공지능(AI) 등 신기술과 융합해 발전하는 것이 바로 4차 산업혁명"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기업들이 조금 더 열린 마음을 갖고 새로운 변화와 융합해 적응하고 개선할 수 있다면 4차 산업혁명의 모든 기회를 활용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강연에서 슈밥 회장은 4차 산업혁명시대에 필요한 교육에 대한 조언도 아끼지 않았다. 

그는 "향후 교육 시스템이 학습보다 탐구에 초점을 맞추게 될 것"이라며 "어린 나이 때부터 탐구와 탐험을 통해서 어떤 상황인지 어떻게 대처해야 할지를 깨닫게 해줘야 하고, 과학 교육에서 인간적인 접근을 할 수 있는 역량을 함께 배양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슈밥 회장은 칸막이식 조직이나 사고로는 4차 산업혁명에서 제대로 된 효과를 발휘할 수 없다고 지적하면서 '시스템 사고'와 '플랫폼 관리'의 중요성을 제시했다. 

시스템 사고는 수직적인 사고 뿐만 아니라 수평적인 사고도 함께 하면서 시스템 전체를 한 번에 볼 수 있는 시각을 가져야 한다는 것으로, 이러한 사고력을 갖춘 '시스템 리더십'을 발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이 시스템에 대한 접근을 받아들이고, 모든 사람들을 포용해 협력적인 경쟁을 펼치기 위한 플랫폼 관리의 중요성도 지적했다.

슈밥 회장은 "차단된 독자적인 사업을 하는 기업보다 협력할 줄 알고 지식을 공유하는 기업이 성공할 가능성이 높다"면서 "이는 사업분야 뿐만 아니라 R&D(연구개발)나 교육에서도 핵심"이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그는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를 찾아 스타트업들을 만난 일화를 소개하면서 "한국은 4차 산업혁명에 있어서 앞서 나가고 있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는 기회가 됐다"며 "한국이 4차 산업혁명의 기회를 창조적으로 활용해 향후 다가오는 새로운 황금기를 맞게 될 것이라 믿는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