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경제 신희강 기자 = 최근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연구진이 기존 표적항암제의 단점을 극복할 수 있는 획기적인 항암 치료전략을 개발했다.

13일 KIST에 따르면 치매DTC융합연구단 김영수 박사팀은 뇌종양 발생 시, 평상시 세포 내부에만 존재하던 단백질 ‘GRP78’이 암세포표면으로 이동해 과발현되며, 암의 전이를 조절하는 것을 세계 최초로 규명했다. 

김 박사팀은 단백질 ‘GRP78’을 억제할 경우 뇌종양의 치료가 가능하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김 박사는 치매 연구를 하는 동시에, 자율성을 보장, 색다르고 도전적인 연구를 위해 수행되는 KIST 기관고유사업 ‘KIST Young Fellowship’ 프로그램에 참여했다.

김 박사팀은 임상 데이터 분석과 생쥐모델 연구를 통해 정상 뇌조직에 비해 뇌종양 부위에서 단백질 GRP78이 특이하게 과발현 돼있다는 점에 주목했다. 이후 단백질 GRP78이 단순히 암세포를 정상세포로부터 구분하는 표지인자 역할 뿐만 아니라, GRP78을 항체로 표적해 억제 할 경우 암의 치료가 가능하다는 것을 밝혀냈다.

김 박사는 "단백질 GRP78은 전이가 되는 암의 표지인자이자 치료인자"라며 "뇌종양의 전이억제와 치료가 동시에 가능하고, 다른 종류의 전이 암도 치료 가능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022 부동산개발포럼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