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라인> 'DJ정신계승' 文·孫 '호남민심' 구애 경쟁

입력 : 2016-08-07 15:09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7일 전남 광양시 봉강면에 있는 구한 말 우국지사 매천 황현 선생 생가를 찾아 참석자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손학규 전 상임고문이 7일 오전 김대중평화캠프 참석 차 전남 신안군 하의도 故(고) 김대중 전 대통령 생가를 찾아 동상을 어루만지고 있다. [연합뉴스]



아주경제 주진 기자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와 손학규 전 상임고문이 'DJ정신' 계승을 내세워 호남 민심 구애 경쟁에 나섰다. 문 전 대표와 손 전 고문은 지난 6일 전남 목포에서 열린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7주기 기념 '평화의 밤 콘서트'에 나란히 참석했다. 손 전 고문은 7일 전남 신안 하의도 김 전 대통령 생가를 찾아 업적을 기렸다. 반면 문 전 대표는 이날 광양으로 이동해 독립운동가인 매천 황현 선생의 생가를 방문한 뒤 경남 양산으로 향했다.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