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YG 新 걸그룹 블랙핑크, 6일 첫 완전체 안무 연습 영상 공개…데뷔 카운트다운 본격 돌입

입력 : 2016-07-06 00:00수정 : 2016-07-06 00:00

YG 걸그룹 블랙핑크 [사진=YG엔터테인먼트 제공]


아주경제 김아름 기자 =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의 새로운 4인조 걸그룹 블랙핑크가 첫 완전체 안무 연습 영상 공개를 예고했다.

5일 YG는 공식 블로그를 통해 6일 오전 10시, 블랙핑크 완전체의 안무 연습 영상 최초 공개를 예고하는 티저 이미지를 게재해 팬들의 이목을 집중 시켰다.

6일 공개될 영상을 통해 소문이 무성했던 블랙핑크 멤버들의 실제 댄스 역량은 물론 끈끈한 팀워크까지 엿볼 수 있어 벌써부터 많은 기대를 모으고 있다. 또 블랙핑크가 어떤 콘셉트의 안무를 선보일 지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블랙핑크는 YG에서 7년 만에 선보이는 걸그룹으로 올 가요계 핫 이슈로 떠오르고 있다. 특히 지난 20년간 외모보다 실력위주의 아티스트를 배출하기로 소문난 YG가 처음으로 외모까지 겸비한 예쁜 걸그룹을 만들겠다고 공식 선언한 걸그룹이기에 더욱 화제가 되고 있는 것.

‘블랙핑크’라는 이름은 가장 예쁜색으로 표현되는 핑크를 살짝 부정 하는 의미로 “예쁜 게 다가 아니다“ “보이는 게 다가 아니다”라는 의미로 지어진 만큼, 과연 이들이 6년 동안 갈고 닦은 실력이 어느 정도일지에 대한 궁금증은 국내뿐 아니라 많은 해외 팬들에게도 초미의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또 YG가 7년만에 선보이는 걸그룹으로 블랙핑크가 선보일 음악 스타일과 노래 실력도 궁금하지만, 무대 퍼포먼스, 춤 실력 역시 중요한 요소 중 하나이기에 이번 안무 연습 영상은 블랙핑크에 대한 좋은 힌트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평균연령 만 19세로 길게는 6년, 짧게는 4년간 YG에서 고강도 훈련을 받아온 최고의 실력자들로 구성됐다. 또한 한국어는 물론 영어와 일본어, 태국어까지 능통한 멤버들로 구성됐다. 4명중 3명이 해외파이고 일본어는 수년간 습득해왔기 때문이다. 블랙핑크의 데뷔는 처음부터 국내시장을 넘어 글로벌 시장을 겨냥하고 있음을 쉽게 확인할 수 있는 부분이다

7월 말 데뷔를 앞둔 블랙 핑크는 빅뱅과 2NE1의 수많은 히트곡들을 탄생시킨 YG 메인프로듀서 테디가 2년에 걸쳐 앨범작업을 끝마쳤으며, 현재 세 편의 뮤직비디오를 동시에 찍고 있다. 데뷔 곡 한 곡을 위해 해외 유명 안무가 4명에게 동시에 진행시키는 등 신인에게 유례없는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는 상황만 보더라도 YG가 블랙핑크에 거는 기대와 자신감이 얼마나 큰 지를 느낄 수 있는 부분이다.

블랙핑크. 오로지 데뷔를 위해 6년간 연습으로 땀 흘려온 이들의 모습이 드디어 6일 오전 10시 처음으로 공개된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