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부 예의주시에 조합과 시공사 스스로 소폭 인하 결정
아주경제 김종호 기자 = 3.3㎡당 평균 5100만원을 넘을 것으로 알려졌던 서울 강남구 개포주공 3단지 ‘디 에이치 아너스힐’의 최고 분양가가 5000만원 미만으로 책정될 전망이다.

26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개포주공 3단지 재건축 조합은 지난 24일 대의원 총회에서 일반분양물량의 최고 분양가를 3.3㎡당 최고 5000만원 아래로 결정했다.

앞서 조합은 테라스를 포함한 전용면적 39.3㎡의 분양가를 3.3㎡당 5166만8000원(27억4800만원)으로 책정했다.

그러나 최근 정부의 재건축 과열에 대한 우려 표명과 개포 일대 공인중개업소 단속 강화 등에 따른 분양가에 대한 압박이 커지자 조합과 시공사 스스로 분양가를 인하하기로 의결했다.

실제 최근 강호인 국토교통부 장관은 “현재 강남을 중심으로 한 재건축 시장이 이상 과열 현상인지에 대해 예의주시하고 있다”는 발언을 수차례 밝혔다.

특히 개포지구는 개포주공 2단지와 일원 현대 등 청약에 단기 차익을 노린 투자자들이 크게 몰리면서 시세를 끌어올린다는 지적을 받아오기도 했다.

개포주공 3단지 조합 관계자는 “정부의 재건축 아파트 고분양가에 대한 우려 분위기를 고려해 일반분양분의 분양가를 3.3㎡당 5000만원 미만으로 책정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개포주공3 단지 전체 일반분양분의 평균 분양가는 3.3㎡당 4400만원까지 낮아지게 됐지만, 올 1월 공급된 서초구 잠원동 ‘신반포자이’(3.3㎡당 4290만원)를 뛰어넘는 최고 분양가 기록은 무난히 세울 전망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