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창조벤처단지, 개소 4개월 만에 53억원 투자유치 달성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입력 2016-05-02 11:02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아주경제 정등용 기자 =문화창조벤처단지가 개소 4개월 만에 53억 원의 신규 투자유치를 달성했다.

2일 한국콘텐츠진흥원의 발표에 따르면 문화창조벤처단지 입주기업인 엠랩(대표 홍의재)과 문화공작소 상상마루(대표 엄동열)는 cel 비즈센터의 금융지원 기관인 ‘오픈트레이드’를 통해 5월 중에 벤처단지 내 첫 번째 크라우드 펀딩을 개시한다. 엠랩과 상상마루는 이를 통해 각각 1억 원의 투자 유치를 계획하고 있다.

크라우드 펀딩에 성공할 경우에는 융합콘텐츠펀드 450억 원과 크라우드 펀딩 마중물 펀드 100억 원 등 매칭 펀드를 통한 자금 확보 기회를 얻게 된다.

엠랩은 SNS 기반의 동영상 태깅 서비스 플랫폼인 STUV를 개발하고 있다. 4분기에 해당 서비스를 개시할 예정이다. 문화공작소 상상마루는 수학융합형 가족 뮤지컬 ‘캣조르바’를 국립중앙박물관에서 공연하고 있다. 캣조르바 캐릭터를 활용한 교구와 전자출판, 인터랙티브 체험관 등으로 사업을 확장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오디오 콘텐츠 제작 기업인 미디어피쉬와 첨단 융·복합 공연 ‘카르마’의 제작 기업인 올댓 퍼포먼스 등 다수의 셀cel 멤버기업들이 크라우드 펀딩을 진행하고 있다.

문화창조벤처단지 입주 기업들은 단지 개소 4개월 만에 전문투자자의 선택을 받아 53억 원의 투자를 유치했다. 모바일 인증과 결제 솔루션 개발 기업인 모비두는 홍콩의 지메이코리아로부터 3억 원, ‘오늘 뭐먹지?’로 널리 알려진 그리드잇은 실리콘벨리의 빅베이슨캐피털 등으로부터 6억 원, 모던한은 전통문화 소재의 디자인 상품으로 센트럴투자파트너스로부터 10억 원의 투자를 유치했다.

휴대용 전자음악 스튜디오 ‘몬스터 고디제이’의 제작 기업인 제이디사운드와 애니메이션 제작 기업 홍당무, 소셜 라디오 서비스 기업인 마이쿤 등도 투자상담회에 참여한 cel 멤버십 기업 9개사가 투자 기관으로부터 긍정적인 반응을 얻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