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달 분양 '아크로리버뷰' 최고 분양가 갈아치울까?

입력 : 2016-04-25 14:04
최고 35층 5개동 595가구 중 41가구 일반분양..."3.3㎡당 4500만원대 예상"

아크로리버뷰 투시도. [제공=대림산업]


아주경제 노경조 기자 = 다음 달 서울 서초구 잠원동에 선보이는 대림산업의 '아크로리버뷰'가 강남권 재건축아파트의 고(高)분양가 계보를 이를 전망이다. 3.3㎡당 4000만원대의 분양가가 고착화되는 모양새다.

25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4·13 총선 이후로 미뤄진 아크로리버뷰의 분양이 다음 달 말로 예정됐다. 신반포 한신3차를 재건축한 이 아파트는 지하 2층~지상 35층 5개동, 전용면적 59~84㎡ 총 595가구로 구성된다. 이 중 일반분양 물량은 41가구다.

한강변에 위치해 한강 조망이 가능하다는 것이 강점이다. 하지만 일반분양 41가구는 모두 저층에 위치해 조망이 조합분에 비해 떨어진다. 망이 떨어진다.

그럼에도 일반 분양가는 3.3㎡당 4500만원 이상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지하철 3호선 잠원역이 도보 5분 거리에 위치한 데다 학군이 우수하다. 또 가구수가 적어 경쟁이 치열할 것이란 관측이다.

3.3㎡당 4500만원 이상으로 분양가가 책정될 경우 일반 분양가 중 역대 최고가를 기록한 GS건설의 '신반포자이'(반포한양 재건축)를 넘어서게 된다. 지난 1월 분양한 이 아파트는 3.3㎡당 평균 4290만원의 높은 분양가에도 불구하고 계약 엿새만에 완판됐다. 지하 3층~지상 28층 7개동, 전용 59~153㎡ 607가구 중 153가구가 일반에 분양됐다.

이어 최근에는 삼성물산의 '래미안 블레스티지'가 개포지구 재건축아파트 가운데 첫 선을 보이며 흥행에 성공했다. 개포주공2단지를 재건축한 이 아파트는 일대 여건을 고려할 때 분양가가 높다는 논란이 제기된 바 있다. 그러나 3.3㎡당 3760만원(최고 4490만원)에 공급된 래미안 블레스티지는 계약 시작 8일 만에 주인을 찾았다.

고분양가 논란에도 잇따라 청약 및 계약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면서 아크로리버뷰 등 향후 분양을 앞둔 강남권 재건축아파트들도 높은 분양가가 예상된다. 오는 7월에는 현대건설이 개포주공3단지를 재건축한 '디에이치 아너힐즈'를 공급할 예정이다. 현대건설의 프리미엄 브랜드인 '디에이치'가 첫 도입된 사례여서 시장의 관심이 높다. 아직 분양가가 확정된 것은 아니지만 래미안 블레스티지보다 높게 책정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 건설사 관계자는 "강남권 재건축아파트의 경우 주변 단지가 호조를 보인 것에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다"며 "지금과 같은 상황이면 3.3㎡당 4000만원대의 일반 분양가가 낯설지 않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