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시 오금동, ‘청소년 효 실천단’ 운영

입력 : 2016-03-08 15:16

(사진제공=군포시청)
 
아주경제 박재천 기자 =군포시 오금동(동장 장귀현) 주민센터가 효 문화를 장려하고, 세대 간 소통을 활성화하기 위해 청소년 효 실천단을 운영하고 있다.

지역 거주 또는 소재 중․고등학교 재학생을 모집, 3월부터 매월 1회(첫째 토요일) 경로당을 방문해 어르신 말벗 및 청소봉사 등을 시행하는 ‘효 실천의 날’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것이다.

핵가족화와 개인주의로 세대 간 소통이 원활하지 않은 시기에 청소년들이 경로당을 방문해 다양한 봉사를 함으로써 어르신과 청소년이 서로 이해하는 문화를 조성함과 동시에 더불어 행복한 마을을 만드는 것이 오금동의 목적이다.

특히 오금동은 ‘효 실천의 날’ 운영 당일 경로당 봉사 전에 참여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간략하게 전통 예절과 안전문화 교육 등을 시행, 실질적 효 문화 확산에 주력하기로 했다.

이와 관련 오금동은 더 많은 청소년이 효 실천단에 참여할 수 있도록 상하반기에 각각 50명씩을 선발, 5개월 동안 활동하게 할 예정이다.

장귀현 오금동장은 “공부하기에도 바쁜 학생들이 봉사활동에 적극 참여해줘 고맙고 대견하다”며 “청소년과 어르신의 어울림에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시행, 지역사회 전반에 경로효친 사상을 확산하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