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S클럽, 스테인리스강 세미나 및 공모전 시상식 개최

입력 : 2015-11-11 16:00

'산업발전 아이디어 공모전'과 '키친 & 리빙 가구 디자인 공모전' 수상자 단체 사진. (왼쪽에서 다섯번째) 대상수상자 LG전자 홍석표 선임연구원, (왼쪽에서 여섯번째) 김광수 스테인리스스틸클럽 회장. [사진 = 한국철강협회 제공]


아주경제 배상희 기자 = 한국철강협회 스테인리스스틸(STS)클럽은 11일 오후 1시 30분 서울 강남구 포스코센터 서관 4층 아트홀에서 스테인리스업계 및 수요가, 학계 및 연구소 등 관련인사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스테인리스 수요산업 발전 세미나'를 개최했다. 

김광수 스테인리스스틸클럽 회장은 개회사에서 "국내 스테인리스 산업이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협업을 통해 생태계를 강화하고, 미래를 대비할 수 있는 선제적인 전략을 실행하는 노력이 필요하다"면서 "스테인리스 저수조 사업과 같은 신수요 개발 사업, 원산지 증명제와 같은 제도의 입법화 등 산업 전방위에 걸쳐 다양한 협력과 공조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날 포스코경영연구원 박찬욱 수석연구원은 '국내외 STS 산업현황 및 발전전략'이란 주제 발표를 통해 "금년도 스테인리스 세계 생산량은 전년비 0.3% 감소한 4200만톤으로 예상되며, 그 중 중국이 세계 스테인리스 생산의 51.2%를 차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국내 스테인리스 냉연은 최근 5년내 저점 도달 후 회복 조짐을 보이고 있다"면서 "향후에도 국내 스테인리스 업계가 발전하기 위해서는 수익모델을 지속적으로 개선하고, 경쟁에 맞설 차별적 우위를 다지며, 수입규제 장벽도 적절히 활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NH투자증권 강유진 연구원은 '니켈 원자재 시장동향 및 전망'이란 주제 발표를 통해 "스테인리스의 중요 부자재인 니켈 가격은 중국의 경기 둔화, 스테인리스강 생산 부진 등으로 올해 1만 달러 마저 무너지면서 6년내 최저치를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강 연구원은 "LME 니켈 재고 및 중국내 니켈 원광 재고 감소, 견고한 니켈 수입수요, 세계 니켈시장의 공급부족 전망 등으로 니켈 가격은 안정화 되겠지만 가격 상승폭은 제한적일 것"으로 전망했다.

이날 세미나에서는 일반 국민을 대상으로 개최한 '2015년 STS 산업발전 아이디어 공모전'과 대학(원)생을 대상으로 한 '제2회 STS 키친&리빙 가구 디자인 공모전'시상식도 개최됐다.

스테인리스 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개최된 '스테인리스 산업 발전 아이디어 공모전'은 LG 전자에 근무하는 홍석표 선임연구원이 대상을, 포스코의 문태성 외 2인이 금상, 전남대 최수훈 군 등 3명이 은상, 김혜경씨 등 5명은 동상에 선정돼 상장 및 상금 1350만원이 수여되었다.

또한 'STS 키친 & 리빙 가구 디자인 공모전'에서는 국민대 이대광 군이 대상을, 서울과학기술대 정아영, 김승리 학생팀이 금상, 가천대 김선민, 맹성열 학생팀 등 3점이 은상, 이외에도 동상 5점, 장려상 9점 등 총 19점을 수상작으로 선정되어 상장 및 상금 1320만원이 수여 되었다.

이날 세미나에는 스테인리스스틸클럽 김광수 회장을 비롯하여 한국부식방식학회 이재봉 회장, 한국인더스트리얼디자인학회 정도성 회장, 포스코AST 강득상 대표, 금강 방만혁 회장 등 국내 스테인리스 업계 관계자들이 대거 참석했다.

스테인리스스틸클럽은 스테인리스 신수요 창출 및 보급 확산 업무를 수행하고 스테인리스 업계의 공동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1996년 설립됐다. 한국철강협회내에 사무국을 두고 있으며, 포스코, 현대제철, 포스코AST, 대양금속 등 50개사가 참여하고 있다.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