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경제 조현미 기자 = 이마트는 개점 22주년을 맞아 오는 29일부터 다음 달 25일까지 총 4200여품목, 3000억원 규모의 할인 행사인 '이마트판 블랙프라이데이'를 연다고 28일 밝혔다.

이달 29일부터 11월 11일(신선식품은 4일)까지 1차 행사 기간에 대표 신선식품과 가공식품, 일상용품 등 14개 품목을 연중 최저가에 판매한다.

대상 품목은 알찬란(30구), 밤고구마(2㎏/박스), 파프리카(5개), 냉장삼겹살(30g), 한우 등십 1등급(300g), 서울우유 후레쉬(900㎖*2입), 맥심모카(250입+50입), 신라면(5입), CJ스팸클래식(340g*4입+200g), 팬틴 프리미엄 극손상 샴푸 및 린스(각 500㎖), 슈퍼크린(10㎏), 클리오 향균 미세모(5+5입) 등이다.

10월 31일∼11월 1일 이틀간은 한우 전 품목을 최대 50%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는 '한우 잡는 날' 행사를 한다.

한우 등심(1등급, 100g)을 기존 8500원에서 5100원으로 40%가량 싸게 판다. 한우 등심 도매 시세가(5800원) 보다 저렴한 수준이다. 전국한우협회·한우자조금관리위원회와 공동 기획으로 2300두, 총 400t의 물량이 준비됐다.

삼겹살(100g)도 연중 최저가인 920원에 판매한다. 평상시 판매물량의 10배에 달하는 330t의 물량이 마련됐다.

신세계 간편결제 서비스인 'SSG페이'를 이용하는 고객에겐 일부 행사 상품을 220원에 균일가 판매한다. 1인 1개 한정으로, 이달 29일부터 다음 달 4일까지 일주일간은 대란(1등급, 15개입)을 220원에, 5일부터 11일까지는 이마트 순수한 미용티슈(260매*3입)를 220원에 구입할 수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