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경제 산업뉴스팀= 국내 조선사들이 수조원대 적자를 내고 있지만 선박 수주잔량이 세계 선두권으로 향후 수익 개선이 예상된다.

23일 영국의 조선·해운 분석기관 클락슨에 따르면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의 수주 잔량은 9월 말 기준 131척, 850만 CGT(표준화물선 환산톤수, 132척)로 세계 1위를 차지했다. 지난해 11월 1위에 올라 지금까지 정상을 지킨 것이다.

지난 2분기 3조여원의 적자를 낸 대우조선은 3분기에도 1조원 이상의 적자가 예상된다. 하지만 최근 인력 감축, 자산 매각, 채권단 지원, 고부가 액화천연가스운반(LNG)선 수주 등으로 실적 개선 가능성이 있다.

현대중공업 울산조선소가 513만CGT, 105척으로 2위를 차지했다. 이어 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501만CGT, 88척), 현대삼호중공업(399만CGT, 90척), 현대미포조선(289만CGT, 129척) 순이다.

6위부터는 중국업체들이 포진해 추격하고 있다. 후둥 중화가 수주 잔량 238만CGT(55척)로 세계 6위였으며 상하이 와이가오차오(229만CGT, 66척), 장쑤 뉴 YZJ(218만CGT, 88척), 다롄 조선(185만CGT, 45척)이 뒤를 이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