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경제 김종호 기자 = 국토교통부는 국토의 효율적 관리와 국민 재산권 보호를 위한 ‘제1차 지적정책 기본계획(안)’을 마련해 오는 23일 국회도서관 대강당에서 공청회를 개최한다고 21일 밝혔다.

한국지적학회가 올해 6월부터 지금까지 연구를 통해 마련한 지적정책 기본계획은 토지가치 상승 및 토지소유자 요구 증대 등 빠르게 변화하는 정책 환경에 대응하기 위한 중·장기 계획이다. 국민중심의 디지털 지적제도를 구현하기 위해 향후 5년간(2016~2020년)의 정책 기본방향과 추진전략을 담고 있다.

여기에는 현 지적제도의 근원적 문제에 대한 면밀한 분석을 토대로 국민의 소유권 보호를 강화하기 위해 △지적측량수행제도 개선 △지적측량성과 일관성 확보 △지상경계 공신력 강화 △지적관리체계 개편 △도해지적의 수치지적 전환 촉진 등 개선이 시급한 사항들이 주요 추진과제로 포함된다.

이번 공청회에는 관련 전문가와 지자체 공무원, 한국국토정보공사, 한국지적협회 등 관계자들이 참석해 지적정책 기본계획에 대한 심도 있는 논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국토부 공간정보제도과 관계자는 “이번 공청회를 통해 제시된 각계의 다양한 의견을 검토 및 반영해 지적정책 기본계획 수립 연구가 내실 있게 추진되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또한 연구결과를 토대로 지적정책 기본계획 최종안을 올해 내 확정해 내년부터 본격적인 지적제도 개편작업에 착수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