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C 2015] LG전자, 스마트워치로 아우디 자동차 제어

입력 : 2015-03-02 10:24

LG전자 모델들이 LG전자 전시 부스 내 전시된 아우디 자동차 안에서, 'LG 워치 어베인 LTE'로 자동차를 제어하는 모습을 선보이고 있다. [LG전자 제공]


아주경제 윤태구 기자 =LG전자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막하는 'MWC 2015(모바일 월드 콩그레스 2015)'에서 'LG워치 어베인 LTE'을 통해 아우디 자동차를 제어하는 기술을 선보인다고 2일 밝혔다.

어베인 LTE를 착용한 사용자는 자동차 열쇠 없이도 운전석에 탑승해서 엔진 스타트 버튼만 누르면 자동으로 아우디의 시동을 걸 수 있다.

어베인 LTE를 착용한 채 운전석 손잡이 근처에 가까이 대기만 해도 자동으로 문을 열고 잠글 수 있다. 스마트워치에 내장된 근거리무선통신(NFC) 칩셋과 아우디 차량이 서로 연동하기 때문이다.

LG전자 관계자는 "어베인 LTE를 통해서만 아우디 차량의 시동을 걸고 문을 열 수 있도록 심(SIM)카드 기반 보안 솔루션을 적용해 보안성을 강화했다"고 설명했다.

이밖에 LG전자는 가까운 미래에 구현될 수 있는 스마트워치와 자동차를 연동한 '스마트카' 시나리오도 공개한다.

미래의 스마트워치-스마트카 연동 시나리오는 Δ탑승 전 원거리에서 스마트워치로 자동차 좌석의 히터를 예열할 수 있는 기능 Δ자동차 주차 위치를 스마트워치가 파악해 방향과 거리를 알려주는 기능 Δ스마트워치가 운전자의 심박수를 측정하고 자동차에 전달해 안전 운전을 할 수 있게 도와주는 기능 등이다.

조준호 LG전자 MC사업본부장 사장은 "소비자들은 이번 LG전자와 아우디의 협업을 계기로 웨어러블 기기가 열어나갈 새로운 미래를 엿볼 수 있을 것"라며 "LG전자는 웨어러블 기기 관련 기술 리더십을 더욱 공고히 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