땅콩이 문제? 조현아 회황도 무섭고 애벌레 초콜릿도 무섭네

입력 : 2015-01-19 15:11

애벌레 초콜릿[사진=YTN방송화면캡처]


아주경제 전기연 기자 = 초콜릿에서 애벌레가 한꺼번에 발견돼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초콜릿 안에 들어간 땅콩에 문제가 있었던 것 아니냐는 네티즌 의견도 나오고 있다.

네티즌들은 "사진을 자세히 보면 땅콩인지 아몬드인지 들어있는 상품인듯. 예전에 땅콩 들어있는 젤리 제품에서 벌레가 나온 적 있었음. 아무래도 땅콩류에서 벌레가 발생한듯 싶네요" "초콜릿만 보면 가공과정보다는 포장-유통과정 문제가 맞는 것 같고… 아몬드 등 견과류 때문인 것 같다" "땅콩이나 아몬드 등 견과류 들어있는 초콜릿에서 많이 발견되네" 등 견과류 문제를 지적하기도 했다.

19일 YTN에 보도에 따르면 A군 아버지는 자녀가 앞 집 가게에서 사온 초콜릿을 보고 깜짝 놀랐다. 초콜릿에 살아있는 애벌레가 발견된 것. A군 아버지는 "포장이 두 겹으로 되어있는데 유통과정에서 벌레가 생겼다? 그건 상식적으로 봐도 거의 불가능하다. 제조 과정에 문제가 있는 것 같다"고 주장했다.

해당 슈퍼 측 역시 "유통기한이 지나지 않았고, 관리에도 잘못이 없다. 회사에서 시간이 좀 있어서 이런 현장이 일어난 것 아니냐는 생각이 든다"며 제조사 문제라고 지적했다. 

하지만 제조사는 "유통과정에서 단맛을 좋아하는 성충이 비닐을 뚫고 들어가 알을 낳고, 그 알이 부화해 애벌레가 된 것이다. 유통과정에서 발생한 것으로 결론이 난 사안"이라며 책임이 없다고 못박았다.

한편,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제조사로부터 신고를 받고 초콜릿에서 애벌레가 나온 원인에 대한 조사에 나섰다. 또한 제조 공장과 해당 제품 판매업체를 방문해 과실 여부를 가릴 예정이다.
  
2020리얼블록체인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