땅콩이 문제? 조현아 회황도 무섭고 애벌레 초콜릿도 무섭네

입력 : 2015-01-19 15:11

애벌레 초콜릿[사진=YTN방송화면캡처]


아주경제 전기연 기자 = 초콜릿에서 애벌레가 한꺼번에 발견돼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초콜릿 안에 들어간 땅콩에 문제가 있었던 것 아니냐는 네티즌 의견도 나오고 있다.

네티즌들은 "사진을 자세히 보면 땅콩인지 아몬드인지 들어있는 상품인듯. 예전에 땅콩 들어있는 젤리 제품에서 벌레가 나온 적 있었음. 아무래도 땅콩류에서 벌레가 발생한듯 싶네요" "초콜릿만 보면 가공과정보다는 포장-유통과정 문제가 맞는 것 같고… 아몬드 등 견과류 때문인 것 같다" "땅콩이나 아몬드 등 견과류 들어있는 초콜릿에서 많이 발견되네" 등 견과류 문제를 지적하기도 했다.

19일 YTN에 보도에 따르면 A군 아버지는 자녀가 앞 집 가게에서 사온 초콜릿을 보고 깜짝 놀랐다. 초콜릿에 살아있는 애벌레가 발견된 것. A군 아버지는 "포장이 두 겹으로 되어있는데 유통과정에서 벌레가 생겼다? 그건 상식적으로 봐도 거의 불가능하다. 제조 과정에 문제가 있는 것 같다"고 주장했다.

해당 슈퍼 측 역시 "유통기한이 지나지 않았고, 관리에도 잘못이 없다. 회사에서 시간이 좀 있어서 이런 현장이 일어난 것 아니냐는 생각이 든다"며 제조사 문제라고 지적했다. 

하지만 제조사는 "유통과정에서 단맛을 좋아하는 성충이 비닐을 뚫고 들어가 알을 낳고, 그 알이 부화해 애벌레가 된 것이다. 유통과정에서 발생한 것으로 결론이 난 사안"이라며 책임이 없다고 못박았다.

한편,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제조사로부터 신고를 받고 초콜릿에서 애벌레가 나온 원인에 대한 조사에 나섰다. 또한 제조 공장과 해당 제품 판매업체를 방문해 과실 여부를 가릴 예정이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