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경제 강정숙 기자 = 지상파 방송사 SBS가 글로벌 동영상 플랫폼인 유튜브에 내달부터 자사 방송 콘텐츠를 제공하지 않기로 했다고 24일 밝혔다.

SBS는 이날 SBS드라마 등 유튜브 내 자사 채널의 시작 화면에 "2014년 12월 1일부터 SBS TV 프로그램의 한국 내 유튜브 서비스를 중지한다"는 내용의 게시물을 올렸다.

SBS 관계자는 "온라인 광고 수익 배분과 관련해 유튜브와 협상이 잘 이뤄지지않아 국내 유튜브의 SBS 방송 IP를 차단하게 됐다"면서 "기존 계약상 콘텐츠 보유업체가 취할 수 있는 조치를 취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그러나 기존 계약은 유효하며 협상 단계에 있는 것으로 보면 된다"면서 "다른 방송사들도 국내 유튜브 방송을 중단할지는 알 수 없다"고 설명했다.

업계에 따르면 유튜브는 방송 영상 콘텐츠에 따라붙는 온라인 광고 수익을 방송사와 6:4의 비율로 나누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SBS는 수익 배당률을 더 높이려 했으나 여의치 않자 '콘텐츠 제공 중단'의 카드를 꺼낸 것으로 보인다.

SBS는 자사 방송 클립 영상을 유튜브 대신 국내 포털사이트의 동영상 플랫폼인 네이버TV캐스트와 다음TV팟을 통해 내보내게 된다.

SBS와 MBC, 종편 4개 채널, CJ E&M[130960] 등 7개 방송사는 지난 6월 온라인 광고 사업을 대행하는 '스마트 미디어렙'(SMR)을 설립하고 11월부터 네이버TV캐스트에 우선 방송 클립 영상을 제공하고 있다. 다음카카오와의 계약은 마무리 단계인 것으로 전해졌다.

SMR에 속한 각 방송사는 해당 영상의 편성권과 광고사업권을 갖는다. 이들이 포털과 나누는 수익 비율은 유튜브와의 계약조건보다 훨씬 높은 9:1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