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위, 소비자·중소사업 보호 등 인터넷광고재단 출범…"네이버 200억 재원"

입력 : 2014-11-18 18:52
네이버 공익법인, 한국인터넷광고재단 출범 네이버의 동의의결 이행 및 점검을 위한 전문 기관 설립

18일 김상헌 네이버 대표이사(왼쪽부터), 강정화 한국소비자연맹 회장, 신학용 새정치민주연합 의원, 신현윤 한국인터넷광고재단 이사장, 노대래 공정거래위원장, 김용태 새누리당 의원, 김기식 새정치민주연합의원이 서울 여의도 기독교한국침례회총회빌딩에서 열린 공익법인 ‘한국인터넷광고재단’ 출범식에 참석해 현판 제막을 축하하고 있다.[사진=공정거래위원회 제공]


아주경제 이규하 기자 =네이버의 동의의결 이행안에 따라 인터넷 광고 시장에서 소비자와 중소사업자를 보호하기 위한 공익법인이 출범됐다. 네이버가 향후 3년간 출연할 200억원을 재원으로 인터넷광고와 관련된 학문의 연구‧학술교류 등도 보급된다.

공정거래위원회는 18일 서울 여의도 기독교침례총회회관에서 비영리 공익법인인 한국인터넷광고재단의 출범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한국인터넷광고재단은 공정위 산하 최초로 설립되는 공익법인으로 소비자와 중소사업자 지원 사업 및 네이버의 동의의결 이행점검도 추진한다.

특히 법인 내에 부당한 표시·광고를 모니터링하고 자율조정기구를 통해 분쟁을 조정할 수 있는 소비자피해 신고센터도 운영될 계획이다. 또 중소사업자에 대해서는 긴급 운영자금을 집행하는 등 심사를 거친 구제 지원도 추진한다.

아울러 재단은 네이버의 소비자 후생제고 및 중소사업자 등 상생지원 사업에 대한 이행점검을 상시 추진하되, 그 결과를 공정위에 제출(연 2회)토록했다.

노대래 공정거래위원장은 격려사를 통해 “공익법인이 인터넷 광고 시장에서 공정하고 자유로운 경쟁질서를 확립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며 "인터넷 광고의 투명성 제고가 인터넷 및 모바일 거래의 확대, 나아가 전자상거래 발전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재단 이사장에는 신헌윤 연세대학교 부총장을 역임하고 학계와 법조계, 소비자 단체, 네이버, 중소기업청, 공정위 관계자 등의 이사진이 구성된다.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