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부산비엔날레] 변기에서 볼일보는 닭, 사람잡네~

입력 : 2014-09-20 10:16
20일 개막..부산시립미술관등서 30개국 작가 161명(팀) 현대미술 484점 전시

[[2014부산비엔날레]사진=박현주기자]

 

아주경제 박현주 기자 =변기에서 볼일보는 닭. 부산시립미술관 2층 복도에서 전시된 이 작품, 관람객들의 발길을 잡고 있다.

 20일 개막한 '2014 부산비엔날레' 본전시 '세상속에 거주하기'에 출품된 작품이다.

사람같은 닭. 작품 제목은 턱을 괸 닭이 힌트다. 바로 '나는 생각한다, 고로 존재한다'다.

  피식 웃음을 터트리게하는 '예능감'있는 이 작품은 사회주의 국가인 중국작가의 작품이라는데 의미가 있다. 1948년생 중국 후지안 출신의 찬 카이 유엔이 만든 이 작품은 변기를 19세기 초 전시장에 변기를 내놓아 세계 미술사에 기록된 뒤샹의 오마주이면서도 그로데스크한 세계를 보여준다.

 식용으로서 닭이라는 식욕과 억압된 욕망의 은유는 비천한 물질이자 동물로 메타포된  세상속에 던져진 존재들 드러낸다.  사람같은 닭을 통해 인간 동물 삶 죽음의 경계영역을 넘어서 불안한 형상성을 연극적 미장센처럼 연출했다. 작가는 파리에서 거주하며 작업하고 있다. 
 

['2014 부산 비엔날레'가 '세상 속에 거주하기'를 주제로 20일 막을 올리기 앞서 19일 부산 해운대에 위치한 부산시립미술관에서 언론공개 행사를 마련했다. 프랑스 출신의 올리비에 케플렝 전시감독이 본전시 작품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박현주기자]



한편, 2014부산비엔날레는 프랑스출신인 올리비에 케플렝 전시감독이 '세상 속에 거주하기'(Inhabiting the World)를 주제로 기획했다.

 프랑스 일본등 30개국 작가 161명(팀)이 현대미술 작품 484점을 전시한다. 본 전시와 2개 특별전, 다양한 학술 프로그램과 국제교류 행사 등을 부산시립미술관, 부산문화회관, 고려제강 수영공장 등지에서 선보인다. 관람료는 부산시립미술관 본 전시는 일반 1만원, 나머지 특별전 2곳은 무료로 볼수 있다. 전시는 11월22일까지.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