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 소비자정책포럼] 각계 축하 이어져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입력 2014-06-19 18:01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아주뉴스코퍼레이션과 홍콩 문회보가 19일 서울 태평로 플라자호텔에서 공동으로 개최한 ’제5회 소비자정책포럼’에서 (왼쪽부터) 김영환 새정치민주연합 의원, 황인자 새누리당 의원, 정승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이 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남궁진웅 기자(timeid@ajnews.co.kr)


아주경제 조현미 기자 =  ‘제5회 소비자정책포럼’에는 각계 축하가 이어졌다.

김영환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축사를 통해 “최근 소비자의 소비 행태와 내용이 스마트폰을 매개로 많이 달라졌고, 이에 따라 기업의 생산·유통 방식에도 변화가 필요하다”며 “스마트컨슈머 시대를 예견하고 그에 맞는 정책·제도를 위한 행사가 열린 것을 뜻 깊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스마트컨슈머 시대의 부작용으로 무분별한 개인정보 유출을 꼽고 이에 대한 심도있는 논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기업들이 빅데이터를 활용해 소비자가 어떤 것을 좋아하고 구매하는지를 낯낯이 들여다보는 부작용이 발생하고 있다”며 “개인정보를 어떻게 보호하고 유출을 막을지도 함께 논의하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황인자 새누리당 의원은 축사에서 “미래학자 엘빈 토플러가 예견한 소비자가 생산단계에 참여하는 시대가 열렸다”며 “이에 맞춰 아주경제신문·홍콩 문회보가 포럼을 개최한 것을 축하하고 감사하다”고 전했다.

황 의원은 이어 “국회에는 특정 법률에 이해관계 있는 소비자의 청원과 입법안을 가져오는 법률소비자가 많다”며 입법 과정에 참여하는 스마트컨슈머 사례를 소개했다.

이와 함께 소비자 변화에 맞춘 정책 마련과 함께 보호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황 의원은 “스마트한 소비자에 대한 정책적 관심이 필요하다”고 주문하고 “개인정부 유출 방지에도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여러가지 지원책도 밝혔다.

황 의원은 “국회 안전행정위원회는 개인정보 노출에 대한 보완장치 마련을 논의하고 있다”며 “입법적인 지원이 필요하다면 힘을 보태겠다”고 강조했다.

정승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은 “기업과 소비자가 함께 만족하는 소비환경을 조성하고, 스마트컨슈머 시대의 전망과 대응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자리를 마련한 것을 뜻 깊게 생각한다”고 축하했다.

식약처도 스마트컨슈머 시대에 맞춘 정책을 마련해 추진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정 처장은 “정부는 ‘안전한 식·의약품, 건강한 국민, 행복한 사회’를 주요 목표로 소비자와 함께 안전하고 우수한 식품과 의약품 생산기반 마련해 건강한 식생활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소비자 스스로 올바른 판단과 선택을 할 수 있도록 생활밀착형 식·의약 안전정보 제공을 확대하고 안전교실 운영 등 안전문화 확산에 주력해 스마트컨슈머 시대에 대비한 정책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