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피해자 배춘희 할머니 별세…생존자 54명

입력 : 2014-06-08 10:40

위안부 배춘희 할머니 별세 [사진제공=정신대 문제 대책 협의회]


아주경제 안선영 기자 =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배춘희 할머니가 8일 세상을 떠났다. 향년 91세.

경기도 광주 나눔의 집은 배춘희 할머니가 이날 오전 5시쯤 노환으로 운명했다고 밝혔다.

배 할머니의 별세로 정부에 등록된 위안부 피해자 237명 중 생존자는 54명으로 줄었다.

고인의 빈소는 성남시 분당구 야탑동 분당차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으며 영결식은 10일 오전 나눔의 집 장으로 엄수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