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바오둥.


아주경제 베이징특파원 조용성 기자 = 중국 지도부의 반(反)부패 '사정 칼날'이 에너지 분야를 겨냥하는 가운데 대형 국유기업인 중국전력건설그룹의 전직 부사장도 비리 혐의로 낙마했다.

중국 중앙기율검사위원회는 26일 홈페이지를 통해 황바오둥(黃保東) 전 중국전력건설 부사장에 대해 뇌물수수 등의 혐의를 적용, 사법처리 절차에 착수한 사실을 공개했다. 기율위는 "조사결과 그가 직무상의 편의를 이용, 타인으로부터 거액의 뇌물을 챙겨 기율과 법률을 엄중히 위반했다"면서 "관련 규정에 따라 공직과 당적을 모두 박탈하는 '쌍개'(雙開) 처분을 내리고 범죄 행위에 대해서는 사법기관에 사건을 이송했다"고 밝혔다.

중국 언론에 따르면 그는 지난 3월 6일, 회사 측에 일신상의 이유로 사표를 제출했으며 사표는 곧바로 수리됐다. 이 회사는 중국 국가전력망공사와 수리수력발전건설그룹 등의 설계, 건설관리, 투자운용 등의 분야를 분리해 만든 대형 국유기업이다. 2011년 9월 설립된 이 회사는 직원수만 20여만 명에 달하며 세계 500대 기업(2013년 기준 354위)에 포함될 정도로 규모가 크다.

중국 당국은 최근 국가에너지국의 쉬융청(許永盛) 부국장을 비롯한 고위관리 4명을 비리 혐의로 잇따라 퇴출하는 등 에너지 분야에 대한 '반부패 드라이브'를 강화하고 있다. 중국의 시진핑(習近平) 지도부는 부패에 대한 '무관용' 정책을 천명하며 고강도 사정조치를 진행하고 있어 앞으로도 고위 공직자들의 낙마가 계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아주NM&C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