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대국민담화] 4월 16일 '국민안전의 날' 지정… 추모비 건립도

입력 : 2014-05-19 10:29
아주경제 강승훈 기자 =세월호 참사 과정에서 다른 탑승객들을 구조하다 운명을 달리한 희생자들을 기리는 추모비 건립이 추진된다. 또 세월호 참사가 일어난 4월16일이 '국민안전의 날'로 지정될 것으로 보인다.

박근혜 대통령은 19일 청와대 춘추관 기자회견장에서 열린 세월호 참사관련 대국민담화에서 "앞으로 희생자의 넋을 기리고, 안전의 중요성을 되새기기 위해 추모비를 건립하고, 4월16일을 '국민안전의 날'로 지정할 것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국가기념일이란 1973년 3월에 시행된 '각종 기념일 등에 관한 규정(대통령령)'에 따라 정부가 제정·주관하는 기념일을 말한다. 국가기념일은 법령이 아닌 규정으로 돼있기 때문에 국무회의 의결을 거쳐 대통령이 선언하면 된다.

규정에 따르면 현재 국가기념일로 지정된 날은 현충일과 식목일, 6·25사변일, 한글날, 경찰의 날, 어린이 날, 어버이 날 등 총 45개다. '국가안전의 날'이 추가될 경우, 46개로 늘어나게 된다.

박 대통령은 "이번 세월호 침몰사고는 우리 역사에 지우기 힘든 아픈 상처로 기억될 것"이라며 "하지만 이번 사고를 계기로 진정한 '안전 대한민국'을 만든다면, 새로운 역사로 기록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참사 발생 당시 다른 탑승객의 탈출을 돕다 생을 마감한 희생자들을 호명한 뒤 "이런 분들이야말로 우리 시대의 진정한 영웅이라고 생각한다"며 "다시 한 번 이번 사고로 희생된 분들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 여러분께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언급 대상은 '어린동생에 구명조끼를 입혀 탈출시키고 실종된 고 권혁규군, 구명조끼를 친구에게 벗어주고 또 다른 친구를 구하기 위해 물속으로 뛰어들어 사망한 고 정차웅군. 그리고 제자들을 위해 최후의 순간까지 최선을 다한 고 남윤철·최혜정 선생님. 마지막까지 승객들의 탈출을 돕다 생을 마감한 고 박지영·김기웅·정현선님과 양대홍 사무장님, 민간잠수사 고 이광욱씨 등이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