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경제 장슬기 기자= 신용카드 시장이 한계점에 봉착했다는 진단이 나왔다.

여신금융협회는 카드 이용실적 보고서를 토대로 2010년부터 유통업체 등에서의 카드 결제 시장이 정체되는 모습을 보였다고 7일 밝혔다.

함정식 여신금융협회 조사연구센터장은 “3월 기준 백화점과 대형마트의 카드 결제 시장 침투율은 각각 85.4%, 77.8%로 더는 확대되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가맹점 수수료 인하와 부가서비스 축소 등이 카드 경쟁력을 더욱 악화시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문화와 오락서비스업의 카드결제 비중은 61% 수준인 반면 부동산과 임대업, 사업서비스업은 각각 11.7%와 14.0%였다”며 “이들 업종의 투명사회 정착을 위한 카드 이용확대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카드사용 1회당 평균 결제금액은 2004년과 비교했을 때 올해 4월기준으로 36% 줄어든 반면, 카드 승인건수는 5배 넘게 증가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