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경제 진현탁 기자= SK그룹이 사회적기업 발굴을 위해 마련한 제 6회 ‘세상 콘테스트’가 21일 SK텔레콤 수펙스홀에서 개최됐다. 이날 최종 경연에서는 ‘관계망 재생’ 아이디어를 발표한 ‘ 위즈돔’ 등 4개팀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이번 최종 심사는 서류심사를 거쳐 선발된 9개 팀이 사업계획서를 발표하고 심사위원들과의 질의 응답을 하는 형식으로 진행됐다. 이번 최종심사의 심사 기준은 ▲사회적 목표 실현성(35%) ▲수익사업 타당성(35%) ▲경영능력(20%) ▲기존시장과의 충돌 여부(10%) 등으로 심사기준에 완벽히 일치하는 팀은 없어 1등은 공석으로 남게 됐다.

2등에 선정된 위즈돔은 사회적기업 대학생 동아리 ‘넥스터스’의 설립자 한상엽 대표가 주축이 되어 이뤄진 팀이다. 위즈돔은 이번 콘테스트에서 ‘관계망 재생’이라는 주제로 온라인 플랫폼에서 경험과 지혜를 사고 파는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사회적기업 아이디어 제시해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다.

3등에는 문화예술을 통한 자폐아동 교육 아이디어를 낸 ‘삼분의 이’, 협동조합 구축을 통해 중고마켓 매출 시스템 관리를 제시한 ‘SNU Market’ 그리고 청년문화 작업자 자립지원 모델을 주제로 한 ‘스페이스플러스’ 등 3개팀이 선정됐다.

제 6회 세상콘테스트 수상 팀에게는 2등 2천만원, 3등 1천만원(총 3개팀) 등 총 5000만원의 상금이 수여된다.

유항제 SK행복나눔재단 총괄본부장은 “SK는 행복을 추구하는 SK기업 철학을 바탕으로 사회적기업가 양성을 위한 ‘세상 스쿨’, 소외된 가난한 지역의 기술개발을 위한 ‘적정기술 사회적기업 페스티벌’ 과 함께 사회혁신적인 사업모델을 발굴하고 성공적인 사회적기업이 될 수 있도록 체계적으로 지원하는 ‘세상 콘테스트’를 매년 개최하고 있다”며 “SK는 앞으로도 역량있는 사회적기업 및 사회적기업가를 육성하기 위힌 건강한 생태계 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