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정제관, 에코캔 후속모델 잇달아 출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입력 2012-05-26 06:0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아주경제 이재영 기자= 제관 기술 선도기업 원정제관(대표이사 송성근)은 지난 24일 ‘에코캔 025T’의 후속으로 ‘에코캔 028T’와 ‘에코캔 030T’ 모델을 출시했다.

‘에코캔’은 원정제관이 업계 최초로 제관에 자동차 강판 성형기술을 적용해 강판 두께를 줄이면서도 캔 강도를 기존보다 더 높게 생산하는 신 기술 브랜드다.

원정제관은 지난 1월 새로운 제관기술을 적용한 제품(‘에코캔 025T’)을 선보이며 “신 제관 기술 개발을 통해 기업의 원가절감과 자원 소비 절감을 통한 친 환경적인 기업 철학을 실현한다”는 의미에서 제품을 ‘에코캔 시리즈’로 명명해 출시했던 바 있다.

원정제관은 지난 1월 ‘에코캔 기술’을 적용해 0.25mm 두께 산업용 캔인 ‘에코캔 025T’를 처음 출시한 데 이어, 0.28mm와 0.30mm 두께의 ‘에코캔 028T’와 ‘에코캔 030T’ 모델을 시장에 내 놓으며 18리터 산업용 캔 제품라인을 완비했다.

현재 ‘에코캔 025T’는 식용유 제조 업체와 화학 업계에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고 회사측은 전했다. 특히 식용유는 소비재이기 때문에 품질에 더욱 민감한데, 에코캔 025T를 적용함으로써 캔의 강도가 향상되어 충격으로 인한 누유 걱정을 덜어주고 있다는 전언이다.

원정제관은 ‘에코캔 기술’ 적용에 따라 산업계가 ‘산업용 캔 생산비용 절감’, ‘창고 및 운송 물류비 절감’, ‘자원절감을 통한 친 환경 실현’ 등의 3가지 주요한 연계효과를 누릴 수 있게 됐음을 강조하고 있다.

회사측에 따르면 이번에 추가된 에코캔 028T는 수직 압축강도가 1133.31kgf로 0.30mm 일반 캔보다 높은 강도를 실현함으로써 30% 이상 제품을 더 높게 적재가 가능해 보관 비용을 절감시켜준다. 또한 0.30mm일반 캔보다 얇은 소재를 사용함에 따른 원가 절감 효과까지 제공한다.

에코캔 030T는 수직 압축강도를 1500kgf이상으로 높임으로써 기존 0.30mm일반 캔 대비40% 이상 향상된 강도를 통해 수출용 제품의 안정성을 더욱 높여 주었다. 그 동안 수출 기업들은 제품의 파손 위험을 줄이기 위한 안전 포장에 많은 자원을 소모했다. 하지만 에코캔 030T 를 적용함으로써 포장 단계를 축소해 물류비 절감 효과를 거둘 수 있게 됐다.

이와 관련 송성근 원정제관 대표이사는 “ ‘에코캔 기술’ 개발과 ‘에코캔 시리즈’ 출시는 친환경 기술 기업으로 도약하고자 하는 우리의 의지다. ‘에코캔 시리즈’는 자원과 원가를 절감하고 친 환경적 기업을 지향하는 고객사의 다양한 요구를 위해 지속적으로 가치 혁신을 추구해 나아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원정제관은 올 하반기까지 전체 생산라인의 50%를 ‘에코캔’ 생산라인으로 전환하는 한편, 울산, 전주, 안산 등 전 생산시설을 ‘친환경 청정 생산 라인’으로 조성하는 방안을 계획하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