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1인당 외래진료 횟수 OECD 중 1위…흡연·음주는 평균 수준

이정수 기자입력 : 2018-07-12 12:05수정 : 2018-07-12 12:05
복지부, ‘OECD 보건통계 2018’ 지표분석…암 사망률 낮고 기대수명은 높아

[사진=아이클릭아트]


국민 한 명이 병·의원 등 의료기관에서 외래진료를 받는 횟수가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국가 중 가장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흡연·음주 수준은 OECD 평균 수준인 것으로 확인됐다.

보건복지부는 OECD에서 발표한 ‘보건통계(Health Statistics) 2018’ 주요 지표별 현황 등을 분석했다고 12일 밝혔다.

‘OECD 보건통계’는 국민 건강상태, 보건의료자원 등 보건의료 통계를 담고 있다. 올해는 2016년 전후 건강상태, 보건의료이용 등에 대한 수치가 수록됐다.

15세 이상 인구 중 매일 담배를 피우는 비율은 18.4%로 OECD 평균(18.5%)보다 다소 낮았다. 또 1인당 주류소비량도 연간 8.7리터로 OECD 평균(8.8ℓ)과 유사했다.

‘과체중 및 비만인구 비율’은 34.5%로 OECD 평균(58.1%)보다 크게 낮았고, 일본(25.4%)보다는 높았다, ‘기대수명’은 82.4년으로 OECD 국가들의 평균(80.8년)보다 1.6년 길었다. 기대수명이 가장 긴 나라는 일본으로 84.1년이다.

OECD가 산출한 연령표준화 사망률에 의하면 국내 암 사망률은 인구 10만명당 168.4명으로 멕시코(114.7), 터키(160.8)에 이어 3번째로 낮게 나타났다.

이처럼 의학 분야 지표에서 OECD 평균보다 양호한 결과가 나왔음에도, 15세 이상 인구에서 ‘본인의 건강상태가 양호하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한 비율은 32.5%로 가장 낮았다. 일본도 35.5%도 국내와 비슷했다.

진료 횟수는 높았다. 국민 1인당 의사에게 외래진료를 받은 횟수는 연간 17회로 OECD 국가 중 가장 많았다. OECD 평균(7.4회)보다 2.3배 높은 수준이다.

의약품 판매액도 높다. 국민 1인당 의약품 판매액은 589.1달러(66만원)로, OECD 평균인 448.9달러(50만원)보다 140.2달러(15만8000원) 높았다. 이 지표에는 물가수준을 고려한 구매력평가환율이 반영됐다.

항생제 소비량은 34.8로 터키(40.6)와 그리스(36.3) 다음으로 많았다. OECD 평균(20.8)에 비해서는 1.7배 높았다.

2015년 국내 인구 10만명당 자살 사망률은 25.8명으로 OECD 중 가장 높았으나, 지속적인 감소 추세를 보였다.

65세 이상 노인 인구 중 장기요양 수급자 비율은 7.8%로 OECD 평균(12.5%)보다 다소 낮았다. 그러나 급격한 노령화 등으로 국내총생산(GDP)에서 장기요양 지출이 차지하는 비중은 2008년 0.3%에서 2016년 0.9%로 증가했다.

보건복지부는 이번 분석 자료를 보건의료제도 개선 기초자료로 활용할 예정이다.

보건복지부 관계자는 “정확한 통계지표를 구비해 보다 투명하고 효율적인 보건의료정책을 운영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AJUTV 세종24시
환경, 톡!톡!톡! - 퓨마 ‘뽀롱이’ 꼭 죽였어야 했나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