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한·미 외교장관 서울서 회담…비핵화 공조 방안 모색

강정숙 기자입력 : 2018-06-14 11:20수정 : 2018-06-14 11:20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14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악수를 하고 있다. [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지난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북·미 정상회담의 후속 협상이 예상된 가운데 14일 서울에서 한·미 외교장관이 만나 비핵화 공조 방안을 모색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이날 오전 10시 10분께 동 외교부 청사를 방문해 강경화 외교장관과 회담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인사말에서 "싱가포르 회담을 끝내고 와주셔서 감사하다"며 "지금 상황에 대한 논의를 앞으로도 계속했으면 좋겠다. 지금의 모멘텀을 계속 유지해 가길 바라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비공개로 진행된 이번 한·미 회담에서 양측은 지난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북미정상회담 결과를 공유하고 완전한 비핵화 및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공조 방안을 논의한 것으로 보인다.

특히 북·미가 정상회담 공동성명에서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북한 측 고위급 관리간 후속 협상을 개최하겠다고 밝힌 만큼 이날 회담에선 북·미정상회담 후속 협의에서 다룰 내용이 주를 이뤘을 것으로 관측된다.

폼페이오 장관은 전날 외신에 북·미 후속협상 개시 시점에 대해 "다음 주 언젠 가에는 협상을 시작할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폼페이오 장관이 언급한 '2년 반 내 주요 비핵화 달성' 등 앞으로의 중장기적 비핵화 로드맵 등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을 것으로 보인다.

이날 회담에는 우리 측에서는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윤순구 차관보, 정연두 북핵외교기획단장, 김태진 북미국장, 문덕호 국제안보대사 등이, 미국 측에서는 마크 내퍼 주한미국대사 대리, 앨리슨 후커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한반도 보좌관 등이 배석했다.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수행한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회담 이튿날인 전날 오후 6시 20분께 전용기 편으로 경기도 오산 공군기지를 통해 한국을 방문했다.

그는 이날 오전에는 문재인 대통령을 예방했으며, 한미 외교장관회담 이후에는 한미일 외교장관회담 및 공동기자회견이 이어진다.
대~ 한민국 멕시코전 아주라이브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