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김정은 "문 대통령 NSC 여느라 더는 새벽잠 설치지 않아도 된다"

주진 기자입력 : 2018-03-09 16:20수정 : 2018-03-09 16:20
특사단 면담 때 언급…"미사일 쏘면 새벽 NSC 여느라 고생 많았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지난 5일 평양에서 대북특별사절대표단을 만난 자리에서 "그동안 우리가 미사일을 발사하면 문재인 대통령이 새벽에 NSC(국가안전보장회의)를 개최하느라 고생 많으셨다"며 "오늘 결심했으니 이제 더는 문 대통령이 새벽잠을 설치지 않아도 된다"고 말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에게 김 위원장의 이 같은 언급을 소개했다.

김 위원장은 "이제는 실무적 대화가 막히고 안하무인격으로 나오면 대통령하고 나하고 직통전화로 얘기하면 간단히 해결된다"고도 했다.

대북특사단은 김 위원장 면담 이후 ▲대화가 진행되는 동안 핵실험·탄도미사일 시험발사 등 전략도발 중단 ▲ 남북 정상 간 핫라인 설치로 4월 정상회담 이전에 첫 통화 실시 등 6개 항으로 구성된 언론발표문을 공개했다.

김 위원장은 또 "고방산 호텔에서 묵는다고 들었는데, 자기들은(방남했던 북한대표단은) 남쪽에서 대접 잘 받고 돌아와 놓고 소홀해서야 되겠느냐"며 "백화원 초대소가 공사 중이라 이용하지 못하니 양해 바란다"고 언급했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