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AJU★종합] '통장요정' 김생민 vs '큰 손' 박나래의 '짠내투어', 내 여행 스타일을 찾아라

김아름 기자입력 : 2017-11-23 13:00수정 : 2017-11-23 13:00

[사진=CJ E&M 제공]


여행 프로그램에 대한 편견을 깬다. ‘짠내’의 대명사 김생민과 ‘큰손’ 박나래가 각각 설계하는 여행은 어떤 즐거움을 안길까.

23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 2층 그랜드볼룸홀에서는 tvN 새 예능 프로그램 ‘짠내투어’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손창우 PD를 비롯해 방송인 김생민, 박나래, 가수 정준영, 배우 여회현 등이 참석했다. 함께 출연하는 박명수는 이날 스케줄로 인해 참석하지 못했다.

‘짠내투어’는 정해진 예산 안에서 여행하며 스몰 럭셔리를 함께 체험해보는 여행 예능 프로그램. ‘스몰 럭셔리’는 돈이 없어도 자기 만족을 위한 작은 사치를 아끼지 않는 소비 트렌드를 나타내는 신조어다.

먼저 연출을 맡은 손창우 PD는 김생민에 대해 “이 프로그램의 취지에 아주 잘 맞는 사람이라는 생각에 섭외하게 됐다”며 “그뤠잇한 부분은 취지에 가장 잘 맞고, 무엇을 상상하든 그 이상을 아끼는 모습이 그뤠잇했다. 그러나 스투핏한 모습은 야외 예능 신생아 같은 모습을 보였다. ‘예능감 스튜핏’이라고 할 수 있지만 발전하는 모습이 관전 포인트”라고 짚었다.

김생민과 더불어 다른 출연진들을 섭외하게 된 이유는 무엇일까. 손 PD는 “박나래 씨는 마이너스 손이라는 이미지가 있어서 각자 다른 투어를 할 수 있겠단 생각이 들었다. 또 정준영 씨는 ‘무한도전’의 큰 형인 박명수 씨와 ‘1박 2일’의 막내로 캐스팅하면 어떨까 하는 생각으로 캐스팅 했다”며 “여회현 씨는 비주얼 부분 담당할 분이 계셔야 할 것 같았다. 그러던 중 ‘란제리 소녀시대’를 보다가 눈에 들어서 섭외하게 됐다”고 솔직하게 밝혀 눈길을 끌었다.
 

'짠내투어' 김생민-박나래 [사진=CJ E&M 제공]


더불어 다른 여행 프로그램과의 차별점에 대해 “여행 프로그램이 많지 않느냐. 만약 여행 프로그램으로 접근한다면 ‘가성비’와 ‘스몰 럭셔리’에 중점을 뒀다. ‘가성비’는 여행을 하면서 최소 비용으로 최고의 만족을 이끌어 내는 것에 중점을 뒀다. 또 ‘스몰 럭셔리’는 가치 소비에 중점을 뒀다”며 “아낄 땐 아끼더라도 나를 위한 작은 사치를 한다는 것을 생각하며 프로그램을 만들었다. 명분 있는 짠내투어를 만들어보고자 했다”고 말했다.

김생민은 자신의 짠내 성향에 대해 “2006년도에 결혼해서 그 때를 분기점으로 변화가 된다. 92년도부터 2006년도까지는 돈을 잘 안 쓴 것 같다. 꼭 필요할 때만 돈을 썼다”며 “(조)영구 형님이 진짜 짠돌이다. 고지서를 모으는 등 굉장히 잘 하신다. 영구 형님과는 정말 친한데 형님이 저보다 굉장히 나이가 많은데 장유유서에 의해서 형이 더 짠돌이라고 할 수 있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1박 2일’에 수년간 출연중인 정준영은 ‘짠내투어’와 어떤 차별점을 두고 있을까. 그는‘1박2일’과의 차이점에 대해 “일단 국내냐 해외가 다르다”며 “‘짠내투어’는 제가 주인공이 돼서 여행을 혼자 설계 하는게 자유롭지 않나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여행스타일에 대해 손 PD는 “각자 만족감을 갖는 여행이 다르기 때문에 세 명의 설계자를 했다”며 “가장 가성비가 높은 설계자는 일단 김생민 씨는 아니다. 너무 아끼고 아끼는 건 여행에서는 아니라고 생각한다. 물론 의미있는 여행이라고 생각할 수는 있지만, 오히려 박나래 씨의 투어가 제 여행 스타일과 맞지 않나 싶다. 아낄 땐 굉장히 아끼는 게 가장 가성비가 높다고 본다”고 말했다.

‘짠내투어’를 통해 첫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는 여회현은 남다른 소감을 밝혔다. 그는 “일단 너무 재밌게 다녀왔는데 처음이라 잘 몰라서 어떤 걸 하려고 하지 않고 여행 다녀온다는 생각으로 갔다 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형들과 누나가 너무 잘해주셔서 즐겁게 갔다 왔다. 힘든 점도 많았다. 박명수 형이 뭐라고 하시는데 진심이 느껴져서 힘들었는데 시간이 지나니까 적응이 되더라. 그래도 워낙 좋은 분이신데 끝나고 용돈도 주셨다”며 “그런데 정말 간사한게 용돈 주신 걸로 마음이 풀리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짠내투어' 여회현-정준영 [사진=CJ E&M 제공]


이어 “일본 여행을 다녀왔을 때 엔화로 받았는데 마침 일주일 뒤에 친구들과 도쿄를 갔다와서 더 좋았다”며 “힘들긴 했지만 재밌고, 첫 예능이었지만 많이 배웠고 행복했다”는 소감과 에피소드를 공개해 시선을 모았다.

그렇다면 자유여행이 처음이라는 김생민은 어떻게 준비했을까. 그는 “작가님과 이야기 했는데 여행의 목적이 뭔가 이야기를 해보자고 했다. 갔다 와서 뭐가 남으려면 걷는 게 좋다고 생각했는데 나래 씨가 너무 싫어하더라”며 “감독님의 규칙에 따라 한정된 금액 안에서 여행을 하는데 유적지를 갔다와서 아이와 아내에게 수다를 떠는게 설득력 있다 생각했는데 나래 씨, 준영 씨, 박명수 씨에게 엄청 혼나서 다시 수정해볼 예정이다”라고 자신의 여행 계획에 대해 언급했다.

이어 “실수는 없었다고 생각하는데 박나래 씨, 정준영 씨, 박명수 선배님이 너무 싫어해서 ‘실수인가?’ 싶더라. 대나무가 많이 있는데 40분 정도 걷는 건 굉장히 의미있다 생각했는데 너무 싫어하더라”며 “그런 차이가 나서 너무 속상했다”고 말했다.

그러자 박나래는 “여행이 갑자기 비가 올 수도 있는 등 돌발 상황이 있을 수 있지 않느냐. 저는 먹는 것에 중점을 두는 사람이라 맛집을 가기 위해서는 먼 거리나 줄을 서는 걸 마다하지 않는 사람이다. 그런 것에 큰 포커스를 맞췄다”며 “첫 여행인 오사카가 한국 사람이 굉장히 좋아하는 여행지인데, 가셨던 분들이 먹지 않았던 음식을 중점으로 다녔다. 생민 선배님의 자유여행이 처음이라는 이야기를 듣고 안 믿었었다. 여행 전날 준비물을 여쭤보시던데, ‘선글라스도 챙겨야 되니?’ 등을 물어보시더라. 정말 이 첫 번째 여행을 꼼꼼하게 설계해서 저랑 더 안 맞는 부분이 있었고 선배님을 보면서 대단하다는 생각을 하기도 했다”고 폭로(?)했다.

손 PD는 “제작진의 개입을 전혀 안 할 수 없다. 최소화 시키면서도 겹치지 않을 수 있었던 건 경쟁구도로 마지막 우승자가 ‘스몰 럭셔리’를 즐기는 여행이다. 세 명이 모두 만족도를 높여야만 하는 여행이었기 때문에 굉장히 열심히 임해줬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짠내투어’는 오는 25일 밤 10시 20분 첫 방송된다.
 

'짠내투어' 여회현-박나래-김생민-정준영-손창우PD [사진=CJ E&M 제공]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