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최우식, '더 패키지' 종영 소감 "프랑스로 돌아가고파…행복한 기억 많이 날 듯"

최송희 기자입력 : 2017-11-18 09:32수정 : 2017-11-18 09:32

[사진=JYP픽쳐스, 드라마하우스 제공]

배우 최우식이 종영을 앞둔 드라마 ‘더 패키지’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오늘(18일) 종영하는 JTBC 금토드라마 ‘더 패키지’에서 최우식은 청년 사업가이자 7년 동안 한 여자와 연애 중인 김경재로 분해 호연을 펼쳤다.

최우식은 “지난해 두달 정도 프랑스에 머물면서 ‘더 패키지’를 촬영했다. 당시의 기억을 떠올리며 방송을 봤는데, 어느덧 이렇게 끝이 났다”며 서운한 마음을 내비쳤다.

촬영 당시를 회상하며 “경재에게 프랑스는 자신을 바라볼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해 준 도시였다. 나에게도 기억에 남는 일들이 너무 많고, 지금 생각하면 내일이라도 당장 프랑스로 돌아가고 싶기도 하다”고 말했다.

또 “물론 아쉬움도 남지만 훗날 떠올려보면 행복했던 기억이 많이 생각날 것 같다. 그동안 ‘더 패키지’를 시청해주신 분들께 감사드린다”는 말을 남겼다.

한편 드라마 ‘더 패키지’는 오늘(18일) 오후 11시 마지막회가 방송된다.
VIDEO [곽영길의 식스팩]
최근 금융시장 동향 & 투자전략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