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인천공항공사, 옹진군 북도면에서 소음저감 협의회 개최

박흥서 기자입력 : 2017-11-01 11:25수정 : 2017-11-01 11:25
지역 어르신에 물품지원 및 소음저감방안 논의
인천국제공항공사(사장 정일영)와 서울지방항공청, 인천공항 취항 항공사로 구성된 ‘인천공항 소음저감 협의회’가 31일 소음대책지역인 옹진군 북도면 장봉1리에서 4분기 협의회를 개최했다.

인천공항공사가 주관하는 소음저감 협의회는 2015년부터 서울지방항공청, 항공사가 참여하여 고소음 유발 항공기의 운항중지, 소음도 변화 원인분석 등에 대해 논의해왔다.

이날 소음저감 협의회는 장봉1리 경로당을 찾아 쌀과 양말 등 생필품을 지원물품으로 전달했다. 이후 장봉 옹암해변과 둘레길을 걸으면서 소음을 직접 경험함으로써 주민들의 고충을 헤아려보고, 소음을 줄이기 위한 방안들을 논의했다.

소음저감 협의회와 더불어, 인천공항공사는 소음 영향을 줄이기 위한 소음대책사업으로 방음시설 설치, 소음으로 인해 여름에 환기를 하지 못하는 가구를 위한 냉방시설 설치, 하절기 냉방 전기료 지원 등을 하고 있다.

31일 오전 인천공항 소음저감 협의회에서 소음대책지역인 인천 옹진군 북도면 장봉1리를 찾아 주민지원물품을 전달하고, 이수홍 인천공항공사 에너지환경처장(사진 오른쪽에서 2번째), 홍순일 장봉1리 노인회장(오른쪽에서 7번째), 한성일 서울지방항공청 관제과 계장(오른쪽에서 6번째) 등 협의회에 참석한 관계자들이 지역주민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인천국제공항공사]


또한, 2012년부터 현재까지 총 22억 원을 투입해 도로정비, 체육시설·공원 조성 등 각종 주민지원사업을 진행해왔다. 작년부터 2020년까지 5년간은 총 100억 원을 사용할 예정인데, 이는 가구당 주민지원사업비로는 전국 공항 중 최대 규모다. 이 지원금은 향후 마을회관 건립 등 각종 소득증대사업과 복지사업에 사용될 예정이다.

인천공항공사는 소음대책(인근)지역 주민들의 공항에 대한 이해를 증진시키기 위하여 북도면 장봉1리 및 모도리 주민 대표를 초청하여 인천공항, 제주공항, 일본 공항 견학행사도 시행할 예정이며, 소음대책지역 주민과 유대강화를 위하여 학생들의 학업지원금, 지역행사 및 장제비 지원 등으로 올해 총 3억 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수홍 인천공항공사 에너지환경처장은 “항공기 소음을 줄이기 위한 소음저감 협의회를 지속적으로 시행하는 것은 물론, 인천공항과 지역사회의 상생을 위해 주민과 소통하고 유대를 강화하기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 밝혔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