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통일부 "이산가족 문제가 최우선 과제"…"'평화'원칙 견지해 대북정책 일관성 유지"

강정숙 기자입력 : 2017-10-13 11:27수정 : 2017-10-13 11:27

업무보고 하는 조명균 통일부 장관. [사진=연합]

통일부가 이산가족 문제를 최우선 과제로 추진할 것이라고 13일 밝혔다.

통일부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 업무보고에서 "이산가족 찾기 신청자 전원 상봉을 목표로 전면적 생사확인, 상봉 정례화 및 규모 확대, 서신 교환 등 이산가족 교류의 제도화를 추진하겠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산가족 생존자가 점차 고령화됨에 따라 통일부는 이산가족 사후 교류에 대비해 유전자 검사 및 영상편지 제작 사업을 지속 추진하기로 했다.

현재 지난 9월말 기준 이산가족 찾기 신청자 13만1230명 중 생존자는 5만9760명이며 평균연령은 81세다.

통일부는 또 남북교류협력 중단으로 인해 피해를 입은 개성공단 기업에는 투자·유동자산 실태조사 확인피해 7861억원 중 일부를 추가적으로 지원, 피해 지원 논란을 마무리하겠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통일부는 민간 교류협력 및 인도적 사안은 정치·군사적 상황과 분리한다는 원칙이라는 입장을 거듭 강조했다.

새 정부 출범 이후 현재까지 민간단체의 북한 주민 접촉은 총 131건 승인됐으며 95건은 실제 접촉이 시도됐다고 통일부는 밝혔다.

북한은 이 중 55건에 대해 응답했지만, 우리의 대북제재 참여 등을 문제 삼으며 소극적으로 나온 것으로 확인됐다.

통일부는 800만 달러 규모의 국제기구를 통한 대북 인도지원을 결정한 것과 관련해선 "실제 지원 시기는 향후 전반적인 여건을 종합적으로 고려하며 추진할 예정"이라는 기존 입장을 확인했다.

통일부는 또 새 정부의 대북 정책이 가시적 성과를 내지는 못하고 있다고 평가하면서도, 향후 정책 수립·이행 과정에서 '평화' 원칙을 견지하며 대북 정책의 일관성을 유지하겠다고 밝혔다.

통일부는 "중장기적으로 협력을 통한 평화적 통일기반 조성에 주력하겠다"면서 "상호 존중에 바탕을 둔 평화와 협력의 과정을 통해 남북이 공존공영하면서 민족공동체를 회복해 나가는 과정으로서의 자연스러운 통일을 추구한다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AJUTV 프리미엄다큐
잿빛기와의 노래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