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도시재생 뉴딜 연말 70곳 시범사업 선정…지역별 특화 중심

김충범 기자입력 : 2017-09-14 14:28수정 : 2017-09-14 19:13
지자체 45곳, 중앙 15곳, 공공기관 제안 10곳 소규모 생활밀착형 사업 추진…지역주민 주도

[그래픽=김효곤 기자 hyogoncap@]


올해 말까지 총 70곳 내·외의 도시재생 뉴딜 시범사업이 선정되고, 내년부터 본격적인 사업이 추진될 전망이다.

국토교통부는 100대 국정과제 중 하나인 '도시 경쟁력 강화 및 삶의 질 개선을 위한 도시재생 뉴딜' 선정계획을 이달 말 확정할 계획이라고 14일 밝혔다.

국토부는 뉴딜사업 첫해인 올해를 시범사업으로 추진해 '우수사례'를 만들고, 이를 확산시키는 것에 중점을 두기로 했다. 이를 위해 연내 부동산 시장 과열을 초래하지 않는 지역부터 지역별 시범사업 수준의 신규사업 70곳 내·외(광역자치단체가 최대 3곳씩 총 45곳 자체 선정, 중앙정부가 15곳 선정, 공공기관 제안 공모 10곳)를 선정할 예정이다.

따라서 국토부는 이번 시범사업과 관련해 내년 중 도시재생활성화계획 수립이 가능한 곳 등 준비가 돼있고 시급히 개선이 필요한 지역을 선정, 뉴딜사업이 조기에 정착되고 지역 주민이 효과를 빠르게 체감할 수 있도록 유도한다는 방침이다.

국토부는 도시재생 뉴딜사업을 대규모 철거 및 정비방식이 아닌 소규모 생활밀착형 사업을 중심으로 추진하며, 지역주민이 주도해 사업을 이끌어나감으로써 지역 여건에 맞는 맞춤형 도시재생으로 추진한다.

특히 사업지 선정 시 가점 부여 등을 통해 지역별로 '특색 있는 사업'을 발굴, 차별화된 사업으로 발전시키고 국정과제가 실현될 수 있도록 유도 할 예정이다.

또 57개의 사업모델을 발굴해 예시 형태로 제공하고, 주민과 지자체는 다양한 사업메뉴를 참고해 지역 여건에 맞는 사업계획을 수립하게 된다.

국토부는 14일 광역자치단체 대상 설명회를 시작으로 이달 말까지 지자체, 공공기관 등의 의견을 폭넓게 수렴한 후, 이달 25일 도시재생특별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도시재생 뉴딜 시범사업 선정계획을 최종 확정할 계획이다.

이후 내달 말 사업계획서를 접수하고, 11월 평가를 거쳐 도시재생특별위원회 심의를 통해 올 12월경 도시재생 뉴딜 시범사업을 최종 선정할 계획이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이번 도시재생 뉴딜 시범사업을 통해 주민과 지자체가 지역별 대표적인 도시혁신 사업을 만들 수 있도록 정부가 적극 도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