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GGGF 미리보기] 이병극 캐리마 대표 “3D프린터, 4차 산업시대 앞당길 것”

유진희 기자입력 : 2017-09-13 18:48수정 : 2017-09-13 18:48
수익 대부분 R&D 재투자... 20배 빠른 적층 가공 방식 개발 정부, 2020년까지 세계적 기업 5곳 육성.. 점유율 15% 목표

이병극 캐리마 대표


“3D프린터는 ‘1인 제조업 시대’의 개막을 현실화해 4차산업 시대를 앞당길 것입니다. 표준화 제품의 대량 생산과 맞춤형 제품의 소량 생산이 병존하는 구도로 향후 제조업의 성격까지 바뀔 겁니다.”

국내 1세대 3D프린팅 업체이자 업계를 선도하고 있는 캐리마(Carima)의 이병극 대표가 내다본 제조업의 미래다. 서울 강서구에 자리하고 있는 캐리마 본사에서 지난 8일 만난 이 대표가 국내에서 누구보다 먼저 3D프린팅 업계에 진출해 관련 산업 발전의 주춧돌을 놓고 있는 이유이기도 하다.

3D프린터는 말 그대로 입체형 구조물을 만드는 기기다. 잉크로 사진이나 문서를 출력하는 일반 프린터와 달리 3D프린터는 아래서부터 쌓아 올리는 ‘적층 가공 방식’으로 작동한다. 재료로는 주로 금속이나 플라스틱이 많이 사용되는데 고체·분말·액체 상태에서 모두 쓸 수 있다.

이 대표는 “1990년 3D프린터라는 개념을 처음 알게 됐고 본격적인 개발에 들어간 것은 2000년대 초반”이라며 “당시 3D 프린터라는 용어가 정착되기도 전이었지만 5년 가까이 개발에 매달려 2009년 본격적으로 제품을 생산하기 시작했다”고 회상했다.

◆3D프린터 성장 가능성 높이 평가··· “정부 관심 가지며 크게 발전”
그가 3D프린터에 관심을 가진 계기는 끊임없이 변화하는 전자업계에서 살아남기 위해서였다. 사실 1983년 이 대표가 처음 설립한 캐리마는 컬러 사진 현상기의 제조를 전문으로 하는 업체였다. 그러나 디지털카메라가 나오면서 어려움을 겪게 됐으며, 새롭게 도전한 ‘디지털 데이터 프린터’ 분야도 중국 업체가 카피제품을 내놓으면서 위기를 맞게 된다. 이로 인해 이 대표는 남들보다 몇 보 이상 앞서야 살아남을 수 있다는 인식을 하게 됐고, 국내 3D프린터업계 선도자로서 시장에 뛰어들게 된다.

이 대표는 “사업이 안정기에 들어선 것은 3D프린터가 본격적으로 사람들의 입에 오르내리기 시작한 2013년쯤이다”라며 “특히 미국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차세대 산업으로 꼽으면서 세계적인 붐이 일게 됐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3D프린터의 기술적 확장성은 미국 등 여러 나라에서 개발 투자 열풍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2014년 2월 국정연설에서 3D프린터와 관련된 연구·개발(R&D) 확대를 산업계에 주문하면서 정부 차원에서 개발 자금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미국은 그 후 스트라타시스, 3D시스템즈 등의 민간 기업을 필두로 학계와 정부가 참여하는 공동 R&D를 추진해 세계적으로도 월등한 기술우위를 다질 수 있었다.

우리 정부도 2014년 ‘2020년 3D프린터 선도국가 도약’을 비전으로 내놓고 기술 경쟁에 뛰어들었다. 한국은 2020년까지 세계적 선도 기업 5곳을 육성해 세계 3D프린터 시장의 15%를 점유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미국 등 35개국 제품 수출··· “국내 산업 발전 위해 기술 혁신 이어갈 것”
이 대표는 “관련 시장이 확대되면서 현재 미국 등 35개국으로 수출선을 다변화하고, 연매출의 절반 이상을 해외에서 올리고 있다”며 “아직도 시장 확대에 대한 가능성이 높아 해외 판로 개척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업계에서도 3D프린터가 4차산업시대의 성장동력 중 하나인 만큼 그 성장성을 높게 평가하고 있다. 시장조사업체 가트너에 따르면 2013년 6만여대에 그쳤던 전 세계 3D프린터 생산량이 2020년에는 242만대 규모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렇게 되면 불과 7년 새 생산량이 40배로 늘어나는 것이다. 시장조사업체 월러스어소시에이츠도 3D프린터 관련 시장이 2015년 73억 달러에서 2020년 212억 달러로 약 300%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 대표는 세계적인 3D 프린팅업체로 도약하기 위해 수익의 대부분을 R&D 비용으로 재투자하고 있다. 캐리마가 최근 집중하고 있는 것은 세계에서 가장 빠른 적층 기술인 ‘C-CAT(Continuous Addictive Technology)’의 상용화다.

캐리마는 지난 2015년 독일 유로몰드에서 제품 시연회를 열고, 10분에 10㎝ 조형이 가능한 고속 적층 기술인 C-CAT을 선보이며 세계적으로 주목을 받은 바 있다. 종전 기술보다 무려 20배나 더 빠른 속도로 제품을 생산할 수 있게 한 것이다.

최근에는 광경화 반응 실리콘 재료 개발로 투명 실리콘 제품 제작도 가능하게 했다. 나아가 최근 170도 이상에서도 견뎌내는 아크릴 복합 수지의 개발에도 착수했다.

이 대표는 “3D 프린터뿐만 아니라 재료의 다양성을 확보하는 데도 소홀히 하지 않고 있다”며 “1세대 3D프린팅 업체로서 노하우를 더욱 발전시켜 국내 관련 산업 발전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문재인 정부에 대한 기대감도 나타냈다.

이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뿐만 아니라 많은 지방자치단체장들도 3D 프린팅 산업의 육성을 강조하고 있다”며 “정부의 지원이 확대되면 더욱 빠른 속도록 국내 3D 프린팅 사업이 성장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오는 20일 오후 2시 서울 플라자호텔에서 개최되는 아주경제 GGGF(Good Growth Global Forum)에서 이 대표는 3D프린팅 사업의 현재와 미래에 대해 강연할 예정이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