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아주동영상-르포] 부산 기장군 정관, 생태공원, 물놀이장 개장놓고 군청 vs 주민 '대립각'

(부산) 이채열ㆍ박신혜 기자입력 : 2017-09-06 13:30수정 : 2017-09-06 13:35

 
2019년 부산광역시 기장군 정관면에 최대 규모의 아쿠아파크가 조성된다. 문제는 인근 아파트 주민들의 반대로 공사가 중단된 물놀이장 시설을 기장군청이 재개할 뜻을 비치며 충돌하고 있다. 이 지역에 또 다른 물놀이장이 들어서면서 예산낭비 지적도 나온다. 

6일 부산시 및 관련기관에 따르면 기장군은 장미공원 내의 물놀이장 공사를 지난 5월 착공, 내년 7월에 완공할 계획이다. 사업비 10억원이 투입된다. 
 

형진강변아파트 주민들이 물놀이장 개장을 반대하고 있다. [사진=박신혜 기자]


군은 지난달 30일 주민설명회를 개최, 19세 이상 정관읍민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5일까지 실시했다. 그 결과 인근 아파트 주민들의 의견을 반영해 설계변경 및 공사를 재개한다는 방침이다.

하지만 인근 주민들이 소음, 안전 등 여러가지 문제점을 지적하며 차질을 빚고 있다. 이들은 공사 시작 전 설명회나 의견 수렴의 절차없이 진행하는 것에 대해 반발해 현재 공사가 중단된 상태다.

정진호 정관읍 형진강변아파트 이장은 "물놀이시설는 장미공원과 도서관, 그리고 주거시설을 끼고 있어, 소음문제 등이 발생할 것"이라며 "물놀이장이 들어설 위치는 자연친화적인 녹지공간이 조성된 곳으로 주민의 휴식공간으로서 많은 사랑을 받아 왔다"고 말했다. 이어 "타 지방자치단체의 경우 녹지공간 조성에 주력하고 있는데, 기장군은 이러한 흐름에 역행하는 행정을 펼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물놀이장이 들어서면 아이들의 소리로 인해 이용자들의 불편뿐만 아니라, 아파트 주민들에게도 피해로 돌아간다"며 "개장시 많은 인파로 안전사고의 위험, 인근 상가에서 내뿜는 배기가스로 인해 아이들의 건강도 심각히 우려된다"고 했다. 정 이장은 "교통체증, 화장실 이용의 불편 등도 예고 된다"면서 "공사 중단이 어렵다면, 설계 변경을 통해 물놀이장을 축소하는 방안이 검토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승우 기장군의원은 "군청과 아파트주민들간에 조성규모에 대해 의견차가 좁혀지지 않자, 군청에서 밀어 붙이기 위해 설문조사를 했다"며 "5일까지 설문조사를 받은 후 공사를 한다고 하니 어처구니 없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기장군청은 주민들의 의견을 충분히 반영하고 지적된 민원은 해결할 방안이 있다고 밝혔다. 군청은 물놀이장을 기존 계획에서 30% 축소하는 등 설계 변경으로 9월 내 공사를 재개하고, 10월 중순에 준공, 그리고 내년 7월께 개장할 계획이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LIVE 주간증시결산
삼성 바이오시밀러 가격규제완화 건의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