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중국 칭다오도 공유자전거 열풍, 이용자 200만명

김근정 기자입력 : 2017-08-16 17:29수정 : 2017-08-16 17:29

pc: 157    mobile: 120    total: 277

[사진=칭다오시 제공]


중국 칭다오에서도 공유자전거가 뜨거운 인기를 누리고 있다. 

올 3월부터 최근까지 중국 3대 공유자전거 업체인 오포(ofo), 쿠치(酷騎), 모바이크가 칭다오에 진출한 상태로 총 가입자가 200만명에 육박했다고 현지 언론이 15일 보도했다. 

칭다오 시내 곳곳에 배치된 공유자전거도 17만대에 육박했다.

최근 중국에서는 차량공유서비스, 공유자전거, 공유우산은 물론 공유 헬스박스가 등장하는 등 중국식 공유경제가 빠르게 몸집을 키우고 있다.

특히 공유자전거의 인기가 높아 모바이크, 오포 등은 거액의 투자를 잇따라 유치하고 해외 시장 진출에도 속도를 올렸다. 
세계 중국어 매체들과 콘텐츠 제휴 중국 진출의 '지름길'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