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신동빈 롯데 회장 "4차 산업기술 접목 사업 연결고리 찾아라"

김온유 기자입력 : 2017-07-18 19:00수정 : 2017-07-18 19:00

pc: 20    mobile: 26    total: 46
롯데 상반기 그룹 사장단 회의서 "지속 변화와 혁신 통한 '질적 성장'이 새로운 패러다임" 강조

신동빈 롯데 회장 [사진=롯데 제공]


김온유 기자 =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지속적인 변화와 혁신을 통한 '질적 성장'이 새로운 성장 패러다임이라고 강조했다.

신 회장은 18일 잠실 롯데월드타워에서 열린 '2017년 상반기 그룹 사장단회의'에서 "빠르게 변화하는 산업 환경에서 새로운 성장 방법이 필요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회의에는 신 회장을 비롯해 국내외 사장단 및 경영혁신실, BU임원 등 80여명이 참석했다.

신 회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의 기술은 빠르게 발전하고 있어 전통적인 방식을 고수하는 기업에게는 큰 위협으로 다가올 것"이라며 "인공지능(AI)·사물인터넷 등 신기술과 우리 사업의 연결 고리를 찾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롯데를 둘러싼 변화에 대응하고, 글로벌 기업과의 격차를 줄이기 위해서는 성장 패러다임을 근본적으로 바꾸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신 회장은 이를 위해 △지속성장 가능성에 대한 사업별 끊임없는 고민 △시장·고객·환경의 변화에 따른 비즈니스 모델 구축 △4차산업 혁명에 따른 혁신기술과 빅데이터 자산 활용 등을 꼽았다.

신 회장은 "지금 당장, 신속하고 과감하게 비즈니스 포트폴리오를 조정해야 한다"며 "수시로 시장 상황을 점검하면서 수익성과 점유율이 높은 사업은 과감히 투자를 확대하고 핵심역량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더불어 "올해는 창립 50주년이 되는 해이자 뉴 롯데(New Lotte) 시대의 첫 해"라며 "큰 변화를 위한 전환점에서 10% 향상이 아닌 10배 향상을 가져올 수 있는 아이디어를 추구해 올해는 뉴 롯데의 비전과 목표가 실현되는 시작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참석자들은 신 회장에게 '젊은 베르터의 고뇌 다시 읽기'라는 책자를 받았다. 신 회장은 추천서를 통해 "이 책을 통해 우리가 어디에서 온 것인지를 생각해 보고 우리 기업의 이름이 지향하는 정체성을 다시 한번 확인해보자"며 "롯데의 정체성을 이룩한 신격호 총괄회장의 창업 철학과 기업정신을 되새기는 계기가 되자"고 밝혔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