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4차산업혁명시대를 맞아 인천의 구체적 나아갈 길 모색 시급

박흥서 기자입력 : 2017-07-17 09:30수정 : 2017-07-17 09:30
글로벌미래연구원 이재우교수,'제4차 산업혁명과 인천의 전략' 발표
박흥서 기자 =4차산업혁명시대를 맞아 인천이 주력해야 할 분야에 대한 구체적인 목표설정이 시급하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또 이같은 일을 주도해야할 주도세력은 물론 자본과 인적자원의 수급 역시 필요하다는 의견이다.

각 대학 현직교수들이 주축이 된 ‘글로벌미래연구원’은 지난14일 인하대 5호관 216호실에서 ‘제4차산업혁명과 인천의 전략’이라는 주제로 제3회 미래정책포럼을 개최했다.

글로벌미래연구원의 제3회미래정책포럼후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했다<사진 앞줄 좌측두번째부터 박제윤교수(인천대),김원희 글로벌미래연구원장,이재우교수(인하대),김두환교수(인천대)>[사진=아주경제]


이날 발제자로 나선 이재우교수(인하대)는 문재인정부 출범이후 가장 큰 경제적 화두는 4차산업혁명이라고 전제한뒤 △4차산업혁명에 대한 구체적 설명 △주요선진국의 제4차산업전략 △인천의 산업구조 △제4차 산업혁명과 인천의 전략에 대해 발표했다.

이교수는 특히 인천의 전략에 대해 △인천의 강점을 가진 산업에 집중하는 전략필요 △인천의 8대전략산업과 연계 △3곳의 IFEZ의 특화산업과 연계 △타 광역시도와 비교우위를 가지는 분야선정 △인천의 독특한 특징과 장점을 살리는 분야 선정 △산관학연을 연계할수 있는 전략필요등 구체적인 방향을 제시했다.

한편 글로벌미래연구원은 매달 한차례씩 모임에 참여한 교수들이 번갈아 가며 발표회를 갖고 있으며 주로 인천과 관련된 각종 주제를 다루면서 지역사회의 화두 및 주요문제에 대한 제시와 해결책을 제시하면서 지역의 오피니언 리더들로부터 주목을 받고 있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