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개발도상국 공무원, 광주에서 인권도시 배운다

장봉현 -입력 : 2017-07-06 18:12수정 : 2017-07-06 18:12
(광주)장봉현 기자 =광주시는 국가인권위원회가 주관하는 인권정책발전연수과정에 참여하고 있는 개발도상국 중간관리자급 공무원 21명이 ‘인권도시 광주’의 경험을 공유하기 위해 6일 시청을 찾았다고 밝혔다.

교육생들은 방글라데시 국가인권위원회 총장인 히란마야 바라이, 콜롬비아 대통령 인권자문실 자문관 캐롤라이나 곤자레스를 비롯한 파키스탄, 베트남, 이라크 등 11개국 국가인권위원회, 인권․법무부처 관료로 구성됐다.

시는 3층 협업회의실에서 인권도시 추진 배경, 광주인권헌장과 헌장의 실천적 도구인 인권지표, 인권옴부즈맨 운영 등 인권정책과 인권교육, 인권마을만들기, 인권단체 협력사업 등 인권문화 확산 사례를 소개했다.

교육생들은 "1980년 5월 당시 불의에 저항하고 광주시민이 주먹밥을 나누고 부상자에게 헌혈하며 서로를 지켰던 민주주의와 나눔·연대의 공동체정신을 인권의 개념으로 재해석하고 도시의 정체성으로 승화하고자 인권도시를 추진하게 되었다는 설명에 깊은 감명을 받았다"고 밝혔다.

'광주'라는 이름으로 아시아 저개발국에 의료 나눔을 하고 있는 캄보디아와 네팔의 광주진료소 운영, 네팔 지진 등 아시아지역 재해 발생 시 광주아시아나눔협의회를 통한 의료 지원과 긴급구호단 파견 활동에도 높은 관심을 보였다.

이들은 7일에는 5·18국립묘지와 국립아시아문화전당, 담양 소쇄원을 방문할 예정이다.

한편 국가인권위원회는 인권과 민주주의의에 상대적으로 취약한 개발도상국 공무원을 대상으로 인권적 관점에서 국가정책을 수립·이행하는데 도움을 주기 위해 연수를 실시하고 있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