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노하우 전수·인재 양성' O2O 맞춤형 교육 뜬다

입력 : 2017-06-19 05:00수정 : 2017-06-19 05:00

pc: 168    mobile: 176    total: 344

배민아카데미에 참석한 배달음식점 점주들.[사진= 우아한형제들]


아주경제 권지예 기자 = O2O(온·오프라인 연계)사업으로 각 분야를 이끌어가는 스타트업들이 '상생'을 하겠다며 오프라인 교육 프로그램을 내놓고 있다. 배달O2O에서는 '배달의민족'이, 숙박O2O에서는 '야놀자', 부동산O2O에서는 '다방'이 작게는 소비자부터 크게는 점주들에게 경영 노하우를 전수하거나 전문적인 교육과 컨설팅을 제공하며 다방면으로 지원하고 나선 것.

18일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에 따르면 최근 배민과 함께할 미래 개발자들을 양성하는 '우아한 테크캠프' 인턴십 모집을 시작했다. 이번 인턴십 프로그램에는 주니어 개발자를 양성하기 위한 9주 간의 커리큘럼으로 기획부터 프로그램 코딩까지의 과정이 눈길을 끈다.

우아한 형제들 관계자는 "김범준 CTO(최고기술책임자)가 후배 개발자 양성에 대한 의지가 높다"면서 "인턴십 프로그램이지만 소프트웨어 교육전담팀 '코드스쿼드' 마스터들과 배민 최고 개발자들에게 배울 수 있는 시간이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배민은 더불어 외식 자영업자들을 대상으로 마케팅 전략을 전수하는 프로그램 '꽃보다매출'이 벌써 세 번째 시즌을 진행하고 있다. 이번 시즌은 '우리가게 마케팅스쿨'이라는 테마로, 우아한형제들의 최고자문위원인 신병철 박사가 강의를 맡았고, 8주 동안 국내외 기업들의 다양한 마케팅 기법을 배우고, 국내 대표 외식업계 CEO들의 실전 특강이 열리는 방식이다.

숙박O2O 중에서는 야놀자가 운영하는 야놀자 평생교육원이 숙박 사업을 시작하려는 사람, 숙박업소를 운영하는 점주, 숙박업소 취업을 희망하는 사람까지 아우르는 교육을 폭넓게 진행하고 있다. 침대를 깔끔하게 정리하는 기술부터 모텔을 운영하는 데 필요한 법무·세무 등의 지식까지 숙박 관련 모든 노하우를 배울 수 있는 커리큘럼을 구성했다.

특히 구인난이 심각한 중소형호텔 등에서 일할 수 있는 인력을 양성하는 '하우스키핑 코디네이터 양성 과정'은 이미 200명의 인재를 시장에 내놓으며 업계서 주목받고 있다. '하우스키핑 코디네이터'란 직군을 야놀자가 직접 만들어, 객실 청결을 담당하고 고객에게 최적의 휴식 환경을 제공하는 직업 훈련을 전담한다. 이 과정은 경력단절여성, 결혼이주여성, 새터민, 중장년층 등 취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들에게 기회를 제공하며 정부기관, 지방자치단체 등으로부터도 인정받고 있다.

김태현 야놀자 평생교육원 원장은 "중소형호텔은 물론이고 대형 호텔도 다양한 직군에서 구인난이 나타나고 있다. 현재 공급보다 수요가 많은 상황"이라며 "경력단절여성, 60세 이하 여성들은 거의 100% 취업이 되고 있다"고 전했다.

다방은 최근 오픈한 '다방 케어센터'를 통해 부동산 거래를 앞둔 사람들에게 부동산 지식 교육을 1대1로 진행하고 있다. '다방 케어센터'는 방을 구하려는 사람들에게 맞는 조건의 매물을 골라주고 직접 방을 확인해 주는 등 서비스를 위해 탄생한 곳이나, 방문객들에게 부동산 관련 법적 문제나 방을 구할 때 필요한 노하우 등을 전하는 공간으로도 활용되고 있다.

다방 관계자는 "센터 방문자들에게 제공하는 '부동산 맞춤 상담' 서비스를 통해 임대차 계약시 주의점, 주변 시세 및 지역정보, 방 체크 리스트 등 다양한 부동산 거래 지식을 습득할 수 있는 창구 역할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