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본엔젤스, 글로벌 웹툰 플랫폼 '태피툰’에 투자

입력 : 2017-05-25 17:48수정 : 2017-05-25 17:48
아주경제 송창범 기자 = 초기기업 전문투자 벤처캐피털인 본엔젤스벤처파트너스(이하 본엔젤스)는 글로벌 웹툰 플랫폼 태피툰에 투자했다고 25일 밝혔다.

태피툰(TappyToon)은 국내 유명 웹툰을 영문화해 제공하는 플랫폼이다. 해외의 웹툰 팬들에게 한국 인기 웹툰을 유료로 제공해 작가와 수익을 공유하는 구조다. 1020 북미 유저 타겟의 로맨스 장르 웹툰을 중심으로 지난해 8월 서비스를 시작한 태피툰은 카카오페이지의 ‘허니블러드’와 ‘황제의 외동딸’, 코미코의 ‘플라워보이 화랑’, 레진코믹스의 ‘망자카페’ 등 국내 유명 플랫폼별로 선별된 인기 웹툰 30여편을 영어로 서비스하고 있다.

특히 태피툰은 출시 이후 9개월만에 안드로이드 앱10만 다운로드를 돌파했고, 전체 유저 중 90% 이상이 북미 유저로 재구매율이 60%를 넘는다. 또한 매달 3편에서 5편 가량의 신규 작품을 추가하면서 월평균 20%의 매출 성장세를 보이고 있어, 내달 iOS 앱도 출시 및 웹서비스 고도화를 통해 성장세를 이어간다는 포부다.

이번 투자를 이끈 본엔젤스 김길연 파트너는 “태피툰은 글로벌 마케팅, 번역 및 현지화 등에 강점이 있는 팀원들이 모여 이른바 ‘킬러 컨텐츠’들을 해외에서 직접 서비스하며 실제 수익을 내고 있어 향후 잠재력이 크다고 판단했다”고 투자 이유를 밝혔다.

어니스트 우 태피툰 CPO(최고제품책임자)는 “이번 투자를 통해 연내 웹툰 라이브러리를 100편까지 늘려, 보다 폭넓은 독자층에게 다가가고 싶다”고 말했다.
LIVE 아주경제TV [아주이브닝]
7월20일(금) 뉴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