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7년만의 복귀' 신정환의 진심…"후회하고 지낸 7년, 받은 사랑 조금씩 갚아나가겠다" [전문]

입력 : 2017-04-28 00:06수정 : 2017-04-28 00:06

[사진=MBC 제공]


아주경제 김아름 기자 = 7년만에 연예계 복귀를 알린 방송인 신정환이 소감을 전했다.

27일 신정환은 전속계약을 체결한 소속사 코엔스타즈를 통해 “참으로 오랜만에 어렵게 인사드립니다. 이렇게 다시 여러분 앞에 서기로 결심을 하는 지금 이 순간에도 많은 감정들이 교차합니다”라고 어렵게 말문을 열었다.

그는 “7년 전, 저의 행동은 지금도 후회가 많습니다. 제가 가진 재능 이상의 사랑을 받았고, 사람들의 기대와 응원 속에 있었기에 문제가 발생했을 때 제 잘못을 돌이키기보다는 제가 가진 것들을 잃고 싶지 않은 마음이 컸습니다”라며 “혼자 다독이고 후회하고 반성하며 지내온 7년의 시간 속에서 가장 크게 느꼈던 건 여러분께 받았던 사랑이 제 인생에 있어서 가장 소중하고 값진 것이었다는 사실이었습니다”라며 그리움을 드러냈다.

그러면서도 신정환은 “아직도 저에게 많은 실망감을 느끼고 계신 분들이 많으시겠지만 마지막으로 용기를 내보려 합니다. 제가 스스로 씌운 불신이라는 덫과 날카로운 조언들을 인생의 교훈으로 삼아 스스로를 채찍질하고 정진하는 기회로 삼겠습니다”며 “저에게 아낌없이 베풀어주셨던 많은 사랑과 응원에 미치기에는 한없이 부족하겠지만 조금씩 갚아나가며 주변에 긍정적인 기운을 나눠줄 수 있는 그런 사람이 되도록 매순간 노력하겠습니다”라고 고개를 숙였다.

마지막으로 그는 “저로 인해 상처를 입으셨을 많은 분들게 다시 한 번 죄송하다는 말씀 전합니다. 죄송하고 감사합니다”라고 마무리 지었다.

앞서 신정환은 지난 2010년 9월 필리핀 세부에서 불법 해외원정 도박으로 물의를 일으켜 지금까지 자숙의 시간을 가져왔다. 최근까지도 방송 복귀설이 여러 차례 불거졌지만, 그때마다 이를 부인한 바 있다.

그러던 중 이날 오전 한 매체가 신정환의 방송 복귀를 보도했고, 코엔스타즈는 신정환과 전속계약을 체결했다는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그의 활동을 예고했다.

한편 신정환은 1994년 혼성그룹 룰라로 데뷔한 뒤 군 제대 후 탁재훈과 함께 컨츄리꼬꼬를 결성해 활발히 활동을 펼쳐왔다. 이후 각종 예능 프로그램 등에 출연하며 탁월한 예능감을 뽐냈다.

이하 신정환 복귀 소감 전문

안녕하세요. 신정환입니다.

참으로 오랜만에 어렵게 인사드립니다... 이렇게 다시 여러분 앞에 서기로 결심을 한 지금 이 순간에도 많은 감정들이 교차합니다.

7년 전, 저의 행동은 지금도 후회가 많습니다. 제가 가진 재능 이상의 사랑을 받았고 사람들의 기대와 응원 속에 있었기에 문제가 발생했을 때 제 잘못을 돌이키기 보다는 제가 가진 것들을 잃고 싶지 않은 마음이 컸습니다.

혼자 다독이고 후회하고 반성하며 지내온 7년의 시간 속에서 가장 크게 느꼈던 건 여러분께 받았던 사랑이 제 인생에 있어서 가장 소중하고 값진 것이었다는 사실이었습니다. 그리고 여러분들이.. 정말 너무 보고 싶었습니다..

아직도 저에게 많은 실망감을 느끼고 계신 분들이 많으시겠지만.. 마지막으로 용기를 내보려 합니다. 제가 스스로 씌운 불신이라는 덫과 날카로운 조언들을 인생의 교훈으로 삼아 스스로를 채찍질하고 정진하는 기회로 삼겠습니다. 저에게 아낌없이 베풀어주셨던 많은 사랑과 응원에 미치기에는 한없이 부족하겠지만 조금씩 갚아나가며 주변에 긍정적인 기운을 나눠줄 수 있는 그런 사람이 되도록 매순간 노력하겠습니다.

마지막으로 저로 인해 상처를 입으셨을 많은 분들께 다시 한 번 죄송하다는 말씀 전합니다. 죄송하고.. 감사합니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