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해군 자원 입대한 최민정 소위, ‘총수 이미지 개선’

입력 : 2014-12-26 12:54수정 : 2014-12-26 12:54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둘째 딸 최민정 해군 소위[.]


아주경제 채명석 기자 = “깊게 생각해 선택한 길이니 건강하고 의미 있는 시간을 보내라.”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지난 9월 해군사관학교 사관후보생 입대에 앞서 의정부 교도소에 수감중인 아버지를 면회 온 둘째 딸 최민정씨에게 이같은 말을 전했다고 한다.

훈련을 무사히 마친 민정 씨는 지난 11월 26일 해군사관학교에서 열린 117기 해군 해병대 사관후보생 임관식에서 함정병과 소위 계급장을 달았다.

최 소위는 재벌가 첫 여성 출신 장교라는 상징에 더해 편안한 삶을 버리고 군대라는 힘든 길을 스스로 선택했다는 점에서 신선한 충격을 줬다. 특히 최 소위의 입대 소식이 알려진 당시에는 ‘윤일병’ 사건을 비롯해 군대 내 크고 작은 사건, 사고들이 끊이지 않는 어수선한 상황이었기 때문에 더욱 그랬다.

해사 입대를 전후로 공개된 최 소위의 지나온 삶은 여느 재벌가 자식들과는 달랐던 것으로 전해졌다. 평소 독립심이 강한 최 소위는 일찌감치 한국을 떠나 중국에서 학창 시절을 보냈는데, 2010년 9월 까다롭기로 소문난 베이징대학교 광화관리학원에 우수한 성적으로 입학했다. 입학 후에는 부모로부터 경제적인 도움을 거의 받지 않고 장학금과 입시학원 강사, 편의점, 레스토랑 아르바이트 등을 하며 생활비를 직접 벌어 충당했다.

군을 지원하게 된 배경을 알려지지 않고 있으나, 육군사관학교 출신인 외할아버지 노태우 전 대통령의 영향이 컸다고 한다. 최 소위는 학창 시절부터 집안에 한 명 정도는 외할아버지의 뒤를 잇는 것도 의미 있는 일이 아니냐는 말을 종종 할 만큼 군에 관심을 보였다는 것이다.

특권이나 열외 없이 모든 훈련과정을 동기들과 함께 마친 최 소위는 해군의 정통병과인 함정과(항해병과)를 본인이 선택했다. 이달 1일부터 해군교육사령부에서 14주간 함정병과 초등군사반 보수교육을 받고 있는 그는 보직전 교육(1~6주)을 추가로 받고 나서 민정씨는 내년 4월쯤 실제 함정근무를 시작한다.

최 소위의 소신 있는 결정은 우리 사회에 깊게 자리 잡은 재벌가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을 바꾸는 데 많은 기여를 했다. 특히 그가 의도하던 하지 않았건 간에 최근 정부와 정치권에서 제기하고 있는 기업인 사면 또는 가석방과 관련, 아버지 최 회장의 사면과 관련한 반대 여론을 무마시키는 데 큰 기여를 했다는 평가다.

SK그룹 관계자는 “오너 일가의 사정이기 때문에 언급하는 것은 맞지 않지만, 최 소위의 사례가 부모의 그늘에서 온실처럼 자라오며 많은 특권을 누리고 있다는 재계 3~4세에 대한 부정적인 이미지를 씻는데 기여했다는 점은 분명하다”고 말했다.
 

네티즌 의견

1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LIVE 세종24시-해명자료 뒤집기
한전 적자 원인이 탈원전??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