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도자재단, '라트비아의 날 ' 어린이 프로그램 개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수원=차우열 기자
입력 2024-05-28 13:50
    도구모음
  • AI 기사요약
  • * AI기술로 자동 요약된 내용입니다. 전체 맥락과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 전체를 보시길 권장합니다

    한국도자재단과 주한라트비아대사관이 오는 6월 5일 경기도자미술관에서 '라트비아의 날' 어린이 프로그램을 개최하고 참가자를 모집한다.

    최문환 한국도자재단 대표이사는 "이번 프로그램은 어린이들이 라트비아의 문화를 재미있고 유익하게 접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며 세계로 뻗어나가는 한국 도예의 아름다움을 함께 느낄 수 있는 특별한 시간이 될 것"이라며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했다.

    한편, '라트비아의 날' 어린이 프로그램은 지난해 가을 라트비아에서 큰 호응을 얻었던 '자가처방_한국도예' 전시를 계기로 두 나라의 문화 교류와 우정을 이어 나가기 위해 마련됐으며 '자가처방_한국도예' 특별전은 올해 6월 30일까지 경기도자미술관 3층 3전시실에서 만나볼 수 있다.

  • 글자크기 설정
  • 만 6세에서 10세 어린이, 선착순 30명 모집, 참가비 무료

 
사진경기도
[사진=경기도]
한국도자재단과 주한라트비아대사관이 오는 6월 5일 경기도자미술관에서 ‘라트비아의 날’ 어린이 프로그램을 개최하고 참가자를 모집한다.

‘라트비아의 날’ 어린이 프로그램은 라트비아의 역사와 문화를 알아보고, 라트비아 출신 애니메이터이자 영화감독인 아네테 멜레세의 동화책 '키오스크(The Kiosk)'를 읽고, 자신만의 키오스크를 만드는 활동으로 진행된다.

또 ‘자가처방_한국도예’ 특별전을 학예연구사와 함께 투어하는 프로그램으로 이어진다.

참여 대상은 만 6세에서 10세의 어린이로, 30명 선착순이다. 참가비는 무료이며 신청은 5월 31일까지 이메일로 접수하면 된다. 자세한 사항은 경기도자미술관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최문환 한국도자재단 대표이사는 "이번 프로그램은 어린이들이 라트비아의 문화를 재미있고 유익하게 접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며 세계로 뻗어나가는 한국 도예의 아름다움을 함께 느낄 수 있는 특별한 시간이 될 것"이라며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했다.

한편, ‘라트비아의 날’ 어린이 프로그램은 지난해 가을 라트비아에서 큰 호응을 얻었던 ‘자가처방_한국도예’ 전시를 계기로 두 나라의 문화 교류와 우정을 이어 나가기 위해 마련됐으며 ‘자가처방_한국도예’ 특별전은 올해 6월 30일까지 경기도자미술관 3층 3전시실에서 만나볼 수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