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00년 미스터리 '경주 금척리 고분'...발굴 조사 본격 착수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경주=최주호 기자
입력 2024-05-21 15:43
    도구모음
  • AI 기사요약
  • * AI기술로 자동 요약된 내용입니다. 전체 맥락과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 전체를 보시길 권장합니다

    신라시대 50여 개의 크고 작은 무덤들이 모여 있는 '금척리 고분군'의 본격적인 발굴이 시작된다.

    경주시는 국가유산청 국립문화유산연구원 국립경주문화유산연구소와 함께 21일 오전 10시 30분 고유제를 시작으로 건천읍 금척리 251번지 일원에서 '금척리 고분군 발굴 조사'에 나선다고 밝혔다.

    이번 발굴 조사는 경주시가 국립경주문화유산연구소와 함께 중장기 계획을 세우고 처음으로 시행되는 발굴 조사라는데 큰 의의가 있다.

  • 글자크기 설정
  • 경주시, 21일 건천읍 금척리서 국립경주문화유산연구소와 함께 발굴 조사 고유제 개최

  • 주 시장 "금척리 고분, '역사문화 자원 활용한 지역 활성화'모범 사례 되길 희망"

경주시가 21일 건천읍 금척리서 국립경주문화유산연구소와 함께 발굴조사 고유제를 개최했다 사진경주시
경주시가 21일 건천읍 금척리서 국립경주문화유산연구소와 함께 발굴 조사 고유제를 개최했다 [사진=경주시]
신라시대 50여 개의 크고 작은 무덤들이 모여 있는 ‘금척리 고분군’의 본격적인 발굴이 시작된다.
 
경주시는 국가유산청 국립문화유산연구원 국립경주문화유산연구소와 함께 21일 오전 10시 30분 고유제를 시작으로 건천읍 금척리 251번지 일원에서 ‘금척리 고분군 발굴 조사’에 나선다고 밝혔다.
 
이번 발굴 조사는 경주시가 국립경주문화유산연구소와 함께 중장기 계획을 세우고 처음으로 시행되는 발굴 조사라는데 큰 의의가 있다.
 
경주를 대표하는 고분군인 대릉원과 비교될 만큼 중요한 유적이지만, 본격적인 연구는 이번이 처음이다.
 
금척리 고분군은 신라가 3국을 통일하기 전 5~6세기에 조성된 것으로 추정된다.
 
금으로 만든 자가 매장되어 있다는 금척(金尺) 설화와 신라의 행정조직체 모량부와의 연관성 때문에 매우 중요한 유적으로 인식되어왔다.
 
이번 발굴로 신라 왕경 중심부와 주변 고분군의 비교를 통해 금척리 고분군의 성격을 명확하게 밝힐 수 있을 것으로 기대가 모아진다.
 
전체 13만3400㎡를 총 7개 지구로 나눠 전체적인 발굴조사를 진행해 대형 봉토분은 물론 눈으로 확인되지 않는 고분까지 조사에 나선다.
 
이를 통해 고분 묘역 경계와 폐고분의 존재 여부 등을 파악해 향후 복원·정비에 활용할 계획이다.
 
한편 이날 고유제는 경주시, 국가유산청, 학계, 지역 주민 등이 참석한 가운데 경주향교의 집례로 거행됐다.
 
이날 행사는 조사단의 안전을 기원하고, 금척리 고분군의 첫 학술발굴조사를 축하하기 위해 국악브라스밴드 시도(XIIDO)의 식전 공연을 시작으로 고유제 봉행, 시삽, 기념 촬영의 순서로 진행됐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이번 행사는 국가유산청에서 실시하는 미래 지향적 국가유산 관리 체계를 위한 첫 사례로 ‘국가유산 거주 지역 정주환경 개선’ 및 ‘역사문화 자원을 활용한 지역 활성화’의 모범 사례가 되길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